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부인, 檢에 비공개 소환 요구? 전혀 사실 아냐"

조국 법무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와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와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은 2일 검찰 소환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검찰에 비공개 소환을 요구하고 있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8시 50분쯤 경기도 과천 정부종합청사 출근길에서 '정경심 교수가 검찰에 비공개 소환을 요구하며 출석에 불응하고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오늘은 특별히 할 얘기가 없다"면서 청사로 들어갔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5일 정 교수를 '통상적 절차'에 따라 소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별도의 통로로 출석시키지 않고 보통 피의자들처럼 검찰청사 1층 출입문을 통해 소환하겠다는 뜻이었다.
 
그러나 1일 검찰은 출석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 등 예기치 못한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소환방식을 재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최근 언론 관심이 폭증하고 정 교수의 건강도 좋지 않은 상황을 감안해 어떻게 소환할지 다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