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멸종위기종 1급 산양, 가평 연인산서 처음 포착돼

가평 연인산 도립공원 무인센서 카메라에 촬영된 산양 모습. [사진 경기도=뉴시스]

가평 연인산 도립공원 무인센서 카메라에 촬영된 산양 모습. [사진 경기도=뉴시스]

멸종위기종 1급이자 천연기념물 제217호인 '산양'이 가평군 연인산 도립공원에서 처음 발견됐다.
 
2일 경기도에 따르면 연인산 도립공원 내에 설치된 무인센서 카메라에 산양이 산길을 달리는 모습이 포착됐다. 산양은 우리나라에 800~900마리밖에 살지 않는 희귀종으로, 주로 설악산과 비무장지대(DMZ), 강원 양구군 등 높고 가파른 산악지역에 살고 있다.
 
특히 도내에서는 2013년 10월 포천에서 산양 1마리가 올무에 걸려 죽은 채로 발견된 이후 한동안 보이지 않다가, 최근에는 2018년 7월 포천 소흘읍과 지난 2월 동두천 소요산에서 드물게 발견되곤 했다. 경기도가 관리하는 도립공원 내에서 발견된 것은 이번이 최초다.
 
이번에 포착된 산양은 경기도가 지난 2018년 11월부터 올해 11월까지 추진하는 '연인산도립공원 2018년 자연자원조사 및 2020~2029년 보전·관리계획 수립용역'을 진행하던 중 발견됐다. 도는 동식물 보호, 탐방객 안전관리 및 환경오염 예방 등을 위해 중점조사지역을 선정하고 무인센서 카메라 5대를 설치해 운영 중이었다.
 
도 관계자는 "멸종위기종인 산양이 도립공원 내에서 발견된 만큼, 관계기관과 협력해 산양 보호를 위한 준비를 해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공원자연환경 보호를 위해 개발행위 억제, 금지행위(상행위) 및 가설건축물 등의 공유지 무단점용 단속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자연복원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