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조국 살리기 위한 야당 죽이기 공작 중지하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일 오후 양천구 서울남부지검에서 패스트트랙 관련 조사를 받기위해 출석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중앙포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일 오후 양천구 서울남부지검에서 패스트트랙 관련 조사를 받기위해 출석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중앙포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국회 패스트트랙 사건과 관련해 1일 오후 2시 검찰에 자진 출석해 5시간 조사를 받았다.  
 
조사를 마친 후 황 대표는 1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서울남부지검에서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고 나왔다"며 "4월 30일 새벽, 문재인 정권과 그 동조세력들은 선거법 등을 패스트트랙에 올리기 위해 불법에 불법을 더했다. 법치주의를 짓밟았다. 의회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마침내 의회 쿠데타를 일으켰다"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경찰과 검찰이 계속 우리 당 의원과 보좌진들을 소환하고 있다. 불법적 패스트트랙 저지 투쟁에 관해 누군가가 책임져야 한다면 당 대표인 저 황교안이 책임져야 한다고 생각해 자진 출석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국민은 보았다. 우리는 불법에 평화적으로 저항했다. 국민은 알고 있다. 총체적 불법 행위에 대한 우리의 투쟁이었다. 우리의 정당한 저항권 행사였다"라고 주장했다.
 
[사진 황교안 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사진 황교안 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앞서 황 대표는 검찰에 자진 출석하면서 "한국당의 패스트트랙 관련 소환은 문희상 의장, 민주당, 또 그 이중대 삼중대의 불법적 패스트트랙 태우기에서 비롯됐다"며 "불법에 저항하는 건 무죄다. 그렇기 때문에 저희 한국당은 소환에 응할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검찰은 저의 목을 치시라. 그리고 거기서 멈추라"라고 외치기도 했다.
 
지난 4월 국회 패스트트랙 안건 통과와 관련해 벌어진 폭력 사태 등으로 인해 검찰 수사 대상에 올라있는 현역 국회의원은 총 110명이다. 이 중 60명이 한국당 의원이다. 이밖에 민주당 39명, 바른미래당 7명, 정의당 3명, 무소속 1명(문희상 국회의장)이 수사대상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