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풍 '미탁' 접근 제주 물폭탄…중부는 내일 아침 최대 고비

제18호 태풍 미탁이 중국 상하이를 지나 2일 오전 제주도로 접근하고 있다. [자료 미 해양대기국(NOAA)]

제18호 태풍 미탁이 중국 상하이를 지나 2일 오전 제주도로 접근하고 있다. [자료 미 해양대기국(NOAA)]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이 접근하면서 2일 오전 제주도에는 20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렸고, 새벽 한때는 시간당 강수량이 80㎜가 넘어서는 '물 폭탄'이 떨어지기도 했다.
또, 바람과 파도도 점차 거세지고 있다.

누적 강수량 200㎜ 넘어선 곳도
한라산에는 시속 165㎞의 강풍

태풍은 2일 밤 전남 해안에 상륙한 뒤 3일 오후 동해로 빠져나갈 전망이다.
 
기상청은 태풍 미탁이 2일 정오 현재 제주도 서귀포 서남서쪽 약 23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0㎞로 북북동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태풍의 중심 기압은 985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27m(시속 97㎞), 강풍 반경은 300㎞로 중간 크기, 중간 강도의 태풍으로 분류되고 있다.
 

3일 낮 동해로 빠져나갈 듯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태풍 미탁은 전날 오후 9시에 중심기압이 975㍱, 최대풍속이 초속 32m(시속 115㎞)였던 것과 비교하면 세력이 다소 약해진 편이다.
 
하지만 전남 지역에 접근할 2일 오후 9시에도 중심 부근 풍속은 초속 27m(시속 97㎞)의 중간 강도의 세력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의 강풍 반경은 약 270㎞로 소형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태풍은 남부지방을 관통하면서 점차 세력이 약화할 것으로 보이지만 강한 바람은 계속되겠다.
 
목포 동북동 약 90㎞ 부근 육상을 동북동진하게 될 3일 오전 3시에는 중심 부근 풍속이 초속 24m(시속 86㎞)를 보이겠다.
또, 대구 북동쪽 약 50㎞ 부근 육상에서 동북동진하게 될 3일 오전 9시에도 중심 부근 풍속이 초속 23m(초속 83㎞)에 이르겠다.
 
태풍은 3일 정오 무렵에 동해로 빠져나가겠고, 3일 오후 3시에는 독도 부근 동해 상까지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은 3일 밤 독도 동쪽 해상에서 온대저기압으로 바뀌면서 소멸하겠다.
 

중부지방은 3일 아침이 고비 

제주도가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의 영향권에 진입한 1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중문 앞바다에 거친 파도가 일고 있다. [뉴스1]

제주도가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의 영향권에 진입한 1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중문 앞바다에 거친 파도가 일고 있다. [뉴스1]

기상청이 예상하는 지역별 호우와 강풍 위험시각은 ▶제주도 2일 밤까지 ▶남부지방 2일 오후부터 3일 아침까지 ▶중부지방(동해안 제외) 2일 밤부터 3일 오전까지 ▶동해안 2일 밤부터 3일 오후까지다.
 
태풍이 가장 근접하는 시각은 목포가 2일 자정, 광주 3일 오전 2시, 대전·세종 3일 오전 6시, 부산 3일 오전 7시, 서울·대구·울산 3일 오전 8시, 포항 3일 오전 9시, 영덕 3일 오전 10시 등이다.
 
한편, 태풍 미탁이 접근하면서 제주도 지역엔 2일 새벽에는 폭우가 쏟아졌다.
 
2일 오전 7시 제주도 한라산 윗세오름에서는 시간당 85㎜, 오전 4시 제주시 구좌읍 월정리에는 시간당 84.5㎜, 구좌읍 송당리에는 오전 3시 시간당 83.5㎜의 양동이로 퍼붓는 것 같은 비가 쏟아졌다.
 
또, 제주도 서귀포시 표선면 하천리에도 오전 3시 시간당 74.5㎜의 억수 같은 비가 퍼부었다.
 
전날 오전 8시 전남 고흥군 포두면에서도 시간당 81㎜의 폭우가 내리기도 했다. 
제18호 태풍 미탁이 접근하면서 2일 오전 10시 현재 호남을 중심으로 폭우가 내리고 있다. [자료 기상청 강우 레이더]

제18호 태풍 미탁이 접근하면서 2일 오전 10시 현재 호남을 중심으로 폭우가 내리고 있다. [자료 기상청 강우 레이더]

기상청은  "대기 상층(5㎞ 상공)에서 영하 7도 내외의 한기가 위치하고, 대기 하층(1.5㎞ 이하)에서는 제주도 남쪽 해상(태풍 전면)에서 16도 내외의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대기 불안정이 강화돼 제주도와 남해 도서 지역에는 폭우와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고 밝혔다.
 
제주 지역에서는 1일부터의 누적 강수량이 200㎜를 넘어섰다.
 
제주 구좌읍 송당리에는 2일 오후 1시까지 256㎜의 비가 내렸고, 서귀포 표선면에는 229.5㎜의 비가 내렸다.
전남 신안군 압해도에도 전날부터 212㎜의 많은 비가 내렸다.
 

최대 순간 풍속 180㎞ 바람 불어

태풍 미탁이 북상 중인 1일 오후 동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들이 경북 포항시 북구 동빈내항으로 피항해 있다. [뉴스1]

태풍 미탁이 북상 중인 1일 오후 동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들이 경북 포항시 북구 동빈내항으로 피항해 있다. [뉴스1]

바람도 점차 거세지고 있다.
제주도 한라산 윗세오름에서는 초속 32.5m(시속 117㎞)의 강한 바람이 불었다.
 
기상청은 2일부터 4일 사이 제주도와 대부분 해안, 도서 지역에는 최대순간풍속 초속 35~45m(시속 125~160㎞), 그 밖의 지역에서도 최대순간풍속 초속 15~30m(시속 55~110㎞)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고 예보했다.
 
제주도와 일부 도서 지역에서는 최대순간풍속이 초속 50m(시속 180㎞)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도 있겠다. 
 
이에 따라 2일 오전 5시 현재 제주도와 전남 거문도·초도, 제주도 전 해상, 남해 서부 동쪽 먼바다, 남해 서부 서쪽 먼바다, 서해 남부 남쪽 먼바다에는 태풍 경보가 발령 중이다.

 
또, 남부지방과 대전, 세종, 충북, 충남 남부 등지에도 태풍 예비 특보가 발표됐다.
 

한라산과 동해안 비 500㎜ 더 내려

1일 대전시서구건강체련관에서 서구청 직원들이 북상하는 태풍 '미탁'에 대비해 창틀과 유리창에 테이프를 붙이고 있다. [연합뉴스]

1일 대전시서구건강체련관에서 서구청 직원들이 북상하는 태풍 '미탁'에 대비해 창틀과 유리창에 테이프를 붙이고 있다. [연합뉴스]

기상청은 태풍의 영향으로 제주와 남부지방, 충청 지역에 내리는 비가 2일 아침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로 확대되겠다고 예보했다.

서울과 경기 북부, 강원 북부에는 2일 오전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진 뒤 오후부터 비가 내리겠다.
비는 3일 오후에 제주도와 서해안부터 그치기 시작해 밤에는 대부분 그치겠으나, 강원 영동은 4일 새벽까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
 
3일까지 지역별 예상 강수량은 ▶남부지방, 제주도, 강원 영동과 울릉도·독도(4일 새벽까지) 100~300㎜(많은 곳 제주도 산지, 강원 영동, 경북 북부 동해안 500㎜ 이상) ▶충청도 80~150㎜ ▶중부지방(강원 영동과 충청도 제외) 30~80㎜ (많은 곳 120㎜ 이상) 등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2일부터 3일 사이 제주도와 지리산 부근, 동해안에는 시간당 50㎜ 이상(국지적으로 100㎜ 이상)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제주도 산지와 강원 영동, 경북 북부 동해안은 5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예상돼 저지대 침수와 하천 범람 등 비 피해가 우려된다"며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제18호 태풍 미탁이 북상 중인 1일 오전 울산시 울주군 나사리항 어촌계 주민들이 태풍에 약한 지반을 막기위한 모래주머니를 만드는 작업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제18호 태풍 미탁이 북상 중인 1일 오전 울산시 울주군 나사리항 어촌계 주민들이 태풍에 약한 지반을 막기위한 모래주머니를 만드는 작업을 하고 있다. [뉴시스]

기상청은 2일까지 바닷물 높이가 높은 기간이고, 특히 2일과 3일 만조시간에는 태풍에 의한 높은 물결까지 겹치면서 서해안과 남해안, 제주도 해안을 중심으로 높은 물결이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고, 해안 저지대에서는 침수 피해 발생이 우려된다고 설명했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