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일해야 한다' 인식 50.8%…2년새 11%p 하락"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6월 30일 오후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회동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6월 30일 오후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회동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최근 2년 사이 북한과의 통일의 필요성에 대해 부정적 여론이 높아졌다는 설문 조사 결과가 나왔다.
 
2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백승주 자유한국당 의원이 공개한 한국국방연구원의 '2018 국방사회조사통계사업 정기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9월12일∼10월5일 전국 성인 1011명을 대상(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으로 설문을 실시한 결과, '통일해야 한다'는 여론은 50.8%로 2016년보다 10.8%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하지 말아야 한다는 응답은 47.3%로 2016년(36%)보다 11.3%포인트 상승했다.
 
'통일이 가능한 시기'는 '20년 후'라는 응답이 29.2%로 가장 많았다. 이어 불가능할 것(26%), 20년 이내(17.2%), 10년 이내(14.9%), 5년 이내(4.3%)라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2년 사이 북한에 대한 인식은 우호적으로 변화했다. 지난해 '북한을 협력해야 할 대상으로 인식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31.1%로 2016년(24.7%)에 비해 6.4%포인트 증가했으며 '적대 대상'이라는 응답은 16.6%로 2016년(24.6%)에 비해 8%포인트 줄었다. '협력할 수도 있고 적대할 수 있는 대상'이라는 응답은 50.4%로 2016년(49.3%)과 비슷했다.
 
'남북간 전면적 무력충돌'과 관련 '가능성이 높다'는 응답은 8.9%로 2016년(25.2%)에 비해 16.3%포인트 하락했고, '가능성이 낮다'는 응답은 89.7%로 2016년(71.5%)보다 18.2%포인트 높아졌다.
 
북한의 비핵화 실행의지에 대해선 부정적인 전망이 우세했다. '실행할 것'이라는 응답은 32.2%, '실행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은 58.7%로 집계됐다.
 
한국의 핵무장 필요성에 대해선 '그렇다'는 응답은 45.4%로 2016년(63.8%)보다 하락한 반면 핵무장을 해선 안된단 응답이 48.1%로 2016년(29.4%)보다 늘었다.
 
한미동맹의 안정성이 떨어진다는 여론은 높아졌다. 지난해 동맹이 안정적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62.8%로 2016년(78.9%)에 비해 16.1%포인트 하락한 반면 '불안정하다'는 답변은 34.6%로 2016년(19.2%)보다 15.4%포인트 올랐다.
 
모병제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점점 더 인식이 강해지는 추세였다. 현 징병제 유지와 병행해 점진적 모병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의견은 46%로 2016년(40.1%)보다 높아졌다. 전면적인 모병제로 전환해야 한다는 의견은 11.7%로 2016년(9.9%)에 비해 1.8%포인트 상승했다. 현 징병제를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은 36.8%로 2016년(46.1%)보다 하락했다.
 
이 밖에 전쟁이 나면 '맞서 싸우거나 돕겠다'는 응답은 75.1%로 2016년(79%)에 비해 3.9%포인트 줄었다. 반면 '피난 가겠다'는 응답은 17.2%로 2016년(13.8%)에 비해 3.4%포인트 늘었다.
 
'국가나 사회의 이익이 개인의 이익보다 중요하다'는 응답은 62.9%로 2016년(64.3%)보다 소폭 줄었고, '그렇지 않다'는 응답은 35% 수준으로 비등했다. '한국인이라는 사실이 자랑스럽다'는 응답은 75%로 2016년(74.3%)과 비슷하게 나타났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