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상]달리는 공기청정기 수소택시 직접 타보니

 
최근 서울에는 수소택시 10대가 거리를 누비고 있습니다. 흔히 보는 일반 중형택시보다 크기도 크고 주황색이 아닌 파란색 옷을 입은 수소택시가 아직 낯설기도 합니다.
 
충전소가 서울에 세곳 뿐이라 충전하는데 대기시간이 긴 단점은 있지만, 승차감이나 소음은 일반 차보다 확실히 적었습니다. 무엇보다 미세먼지나 배기가스 배출이 전혀 없다는 친환경적인 장점을 갖고 있죠. ‘달리는 공기청정기’라고 불리는 수소택시를 직접 타봤습니다.
 
(기자) 택시 부를 때 손님들이 (낯설어서) 멈칫하고 그러진 않나요?
(신복남 수소택시 기사) 첫 손님 태울 때는 그러지 않고 타시더라고요.
 
이전에 운전하던 택시와 많이 다른가요?
LPG 차는 레벨로 손으로 다 조정했는데 수소차는 전부 터치로 하는 거라 지금은 손으로 눌러 조정합니다.
 
일반 택시와 비교했을 때 장점은?  
LPG 차를 사용하는 거 하고 효율이 반은 차이가 나는 것 같아요. LPG 완충을 채우면 300㎞를 뛰었거든요. 기존에 나와 있는 (수소택시는) 600㎞를 뛴다니까 많이 절약돼요  
 
요금은 일반 택시와 같은가요?
일반 택시와 똑같습니다. 기본요금은 3800원, 이후 거리요금 132m당 100원, 시간 요금 31초당 100원이 적용됩니다. 
 
수소택시 운전하면서 불편한 점은 무엇인가요?
시간이 오래 걸려요. 충전 한번 하려면 한 시간 반은 기다렸습니다. 서울에는 상암동, 양재, 여의도 딱 세 군데밖에 충전소가 없죠.
 
수소택시가 공기를 정화하는 기능이 있나요?
(서울시관계자) 달리는 공기정화기라고 하는 이유가 주변의 공기를 빨아들여서 공기필터를 통해서 정화한 다음에 연료전지에 사용하고 깨끗한 공기를 내보내요.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