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美 이닥 3억달러에 인수…항공엔진 '가속'

미국 코넷티컷주에 있는 항공엔진 부품업체 이닥. [사진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미국 코넷티컷주에 있는 항공엔진 부품업체 이닥. [사진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항공엔진 제조사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미국에 거점을 마련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각) 미국 항공엔진 부품업체 이닥(EDAC)을 3억 달러(3570억원)에 인수 완료했다고 1일 밝혔다.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는 "에어로스페이스 40년 역사상 최초의 해외 인수 성공 사례"라며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글로벌 항공분야 기업으로 도약하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코네티컷주에 있는 이닥은 제너럴일렉트릭(GE)·프랫&휘트니(P&G) 등 굵직한 항공엔진 제조사에 납품하고 있다. 주요 부품은 최신 항공 엔진에 들어가는 '일체식 로터 블레이드(IBR)'와 케이스 등이다. 직원 수는 약 590명으로, 지난해 매출은 약 1억5000만 달러(약 1770억원)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닥 인수와 동시에 100% 자회사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 USA'를 출범했다.  
 
업계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이번 인수가 한국 항공엔진 분야의 지평을 넓힐 것이라고 평가했다. 먼저 글로벌 항공엔진 제조사인 P&W와 GE 등 글로벌 항공엔진 제조사 인접에 거점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수주확대와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관계자는 "이닥은 다양한 제품에서 고난도 가공기술을 보유한 만큼  경쟁력 강화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향후 국제공동개발(RSP) 분야에서도 일류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필수요소인 설계·개발과 기술 역량을 갖출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RSP는 항공 엔진 개발부터 사후관리까지 참여하는 것으로 글로벌 엔진 제조사가 신제품을 개발할 때 활용하는 방식이다.
 
이번 인수는 지난 6월 인수계약 발표 후 3개월 만에 마쳤다. 까다롭기로 유명한 미국의 투자 적격성 심사를 신속하게 통과한 게 일정을 앞당긴 이유다. 한국수출입은행 지원도 한몫했다. 인수합병 단계부터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움직인 수출입은행은 미국 정부 승인에 맞춰 자금 지원도 승인했다. 수출입은행 관계자는 "일본의 수출규제 이후 정부가 추진하는 핵심 부품기술 확보 차원에서 기업의 정책금융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 따르면 오는 2025년 글로벌 항공 엔진부품 시장은 약 542억 달러(약 64조23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한화그룹은 2022년까지 항공기 부품, 방위산업 해외 진출,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약 4조원 투자 계획을 밝혔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