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링크 임직원 “정경심 처음부터 여회장님으로 불렀다”

웅동학원 공사대금 채무 변제를 위해 위장이혼과 위장소송 의혹을 받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모씨(오른쪽)가 1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웅동학원 공사대금 채무 변제를 위해 위장이혼과 위장소송 의혹을 받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모씨(오른쪽)가 1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검찰이 조국(54)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에 대한 비공개 소환을 검토하고 있다. 검찰은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설립 초기부터 임직원들이 정 교수를 여(女)회장님이라고 불렀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정 교수가 조 장관 관련 의혹의 핵심 인물인 만큼 비공개로 소환할 경우 특혜 논란이 일 전망이다.
 

검찰 진술 확보 … 실소유주 의심
정 교수 회사 설립부터 관련 가능성
정 교수 소환 비공개로 전환 검토
대통령 등 여권 압박 영향 받은 듯

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정 교수의 건강 문제 등을 고려해 소환 방식을 전면 재검토하고 있다. 당초 검찰은 정 교수를 통상적인 소환자와 마찬가지로 서울중앙지검 1층 로비를 통해 들어오게끔 하겠다고 밝혀 왔다. 소환 일정은 미리 말하지 않더라도 대기 중인 취재진에 포착된다는 점에서 사실상 공개 소환 방침을 내세워 왔다.
 
검찰이 정 교수 소환을 앞두고 갑작스럽게 비공개 소환을 유력하게 검토하는 건 그가 취재진 앞에 섰을 때 불상사가 생길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지난달 28일 서초동에서 검찰 개혁을 구호로 대규모 집회가 열리는 등 조 장관 수사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세진 상황에서 사고가 날 경우 문제가 커질 수 있다는 점도 검찰의 고려 요소다. 검찰은 지하주차장 등을 통해 정 교수를 청사 내로 들어오게끔 할 수 있다. 그럴 경우 정 교수는 포토라인에 서지 않고 취재진의 질문을 피할 수 있다.

관련기사

 
법조계에서는 검찰의 갑작스러운 방침 변화에 대해 대통령 등 정치권의 압박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차장검사 출신 변호사는 “소환 방식을 공개해 놓고 이를 뒤집는 건 검찰 입장에서도 껄끄러운 일이다”며 “이를 감수할 정도로 정 교수가 포토라인에 섰을 때의 정치권과 여론 반응이 부담스러웠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검찰 관계자는 “지난주부터 정 교수 소환에 대한 언론과 국민의 관심이 커졌고, 압수수색 이후 정 교수의 건강 상태가 좋지 않다는 점을 고려할 수밖에 없게 됐다”며 “청사 1층 로비를 통해 들어왔을 때 사람이 많이 몰려 혹시 모를 사고가 생길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다만 정 교수가 사문서 위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피고인이자 사모펀드 등 남은 의혹의 핵심 피의자라는 점을 고려하면 특혜 소환이라는 비판이 나올 전망이다. 검찰 역시 이를 알고 있어 고심하고 있다고 한다. 2016년 검찰은 우병우 청와대 전 민정수석을 비공개로 소환했다가 ‘황제 소환’이라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그 이후 최순실(63·최서원으로 개명)씨는 물론 딸 정유라(23)씨까지 모든 검찰 소환이 공개됐다.
 
검찰은 정 교수를 조 장관의 5촌 조카이자 코링크PE 실제 운영자인 조범동(36)씨의 공범으로 보고 있다. 또 코링크PE 관계자들이 검찰 조사에서 “사모펀드사 설립 초기부터 정 교수를 ‘여(女)회장님’이라고 불렀다”고 진술한 점을 토대로 정 교수가 코링크PE의 실소유주라고 의심하고 있다. 코링크PE 설립 때인 2016년은 정 교수가 사모펀드에 투자하지도 않았던 때다. 검찰은 코링크PE 설립 자금으로 정 교수의 돈이 들어갔다고 본다.
 
또 검찰은 정 교수가 코링크PE의 임직원들과 통화한 기록을 모두 확보하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검찰은 정 교수와 통화한 코링크PE 관계자를 수차례 불러 통신기록을 제시하고 어떤 내용의 통화를 했는지 하나하나 확인했다고 한다. 이를 토대로 정 교수를 소환해 물어볼 내용을 준비하기 위해서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