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1.7%…수출 10개월 연속 쪼그라들어

수출이 10개월 연속 ‘마이너스’ 행진을 이어갔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9월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액은 447억1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달보다 11.7% 줄었다. 지난해 12월 감소세로 돌아선 이후 10개월째 감소세다. 6월(-13.8%)·7월(-11%)·8월(-13.6%)에 이어 4개월 연속 두 자릿수 감소했다.
 

수입 더 줄어 불황형 흑자 계속

산업부는 선진국 경기 침체가 지속한 영향으로 분석했다. 지난해 9월 반도체 수출이 역대 최고(124억3000만 달러)를 기록한 기저효과도 영향을 줬다고 봤다.  
 
품목별로는 20대 주요 수출 품목 중 10개가 감소세를 보였다. 한국의 수출 ‘효자’ 품목으로 꼽히는 반도체 단가가 하락하며 전체 수출을 끌어내렸다. 석유화학(-17.6%)·석유제품(-18.8%) 등 주력 품목도 글로벌 기업들이 경기 둔화 우려에 따라 재고를 조정하면서 수출이 줄었다.  

관련기사

 
반면 선박(30.9%)·2차전지(7.2%)·바이오헬스(25.2%)·농수산식품(10.5%) 등은 호조세였다.
 
수입은 387억4000만 달러로 5.6% 감소했다. 무역수지는 59억7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하며 92개월 연속 흑자기조를 유지했다.  
 
무역수지 흑자는 수입이 수출보다 더 많이 줄어 발생한 ‘불황형 흑자’ 성격이 짙다. 김원식 건국대 경제학과 교수는 “불황형 흑자가 나타나면 투자·고용·소비가 동반 감소해 경제 규모 자체가 쪼그라들고, 결국 국가 경제에 부담이 된다”며 “기업이 보다 적극적으로 투자와 고용을 할 수 있도록 주 52시간·최저임금 인상 등 정책을 수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종=허정원 기자 heo.jeong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