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경찰 “이춘재, 화성사건 포함 14건 범행 자백”

지난달 30일 JTBC에서 보도한 재소자 신분카드에 부착된 이춘재 모습. [사진 JTBC 캡처]

지난달 30일 JTBC에서 보도한 재소자 신분카드에 부착된 이춘재 모습. [사진 JTBC 캡처]

화성 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 이춘재(56)가 화성사건을 비롯해 모두 14건의 범행을 저질렀다고 자백했다. 이춘재의 자백은 그가 유력 용의자로 특정된 지 13일 만이다. 

 
1일 경찰에 따르면 이춘재는 모두 9건의 화성사건과 다른 5건의 범행을 자신이 저질렀다고 최근 경찰에 말했다. 
 
경찰은 지난달 19일부터 이날까지 모두 9차례에 걸쳐 프로파일러 등을 동원해 이춘재에 대한 대면조사를 진행해왔다. 

 
이춘재는 화성사건 이후인 1994년 충북 청주에서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부산교도소에서 25년째 수감 중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