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최선희 "북미, 오는 5일 실무협상…관계 발전 가속 기대"

최선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제1부상. [연합뉴스]

최선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제1부상. [연합뉴스]

북한과 미국이 오는 5일 실무협상을 열기로 했다고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밝혔다.
 
최 부상은 1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조미(북미)쌍방은 10월 4일 예비접촉에 이어 10월 5일 실무협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측 대표들은 조미실무협상에 임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이번 실무협상을 통해 조미관계의 긍정적 발전이 가속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 부상은 다만 오는 4일 예비접촉과 5일 실무협상이 열리는 장소는 언급하지 않았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