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범죄 신상등록 대상자 6만7000명 육박…경기가 최다"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조강특위 부위원장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회의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조강특위 부위원장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회의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전국 성범죄 신상정보 등록대상자가 6만7000명에 육박해 이들을 관리할 전담인력 확충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신상정보 등록대상자는 '성폭력 처벌에 관한 특례법'에 근거한 성범죄자를 지칭한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2014~2019년 8월 전국 신상정보등록대상자 현황'을 토대로, 이 기간 동안 전국 성범죄 신상정보등록대상자가 1만8171명에서 6만6929명으로 2.7배 늘었다고 밝혔다.
 
지역별 거주현황은 경기(1만7295명), 서울(1만3957명), 인천(4299명), 부산(4122명), 경남(3633명), 경북(361명) 순으로 많았다.
 
문제는 이들을 관리할 경찰 인력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소 의원은 "신상정보 등록대상자는 급증하고 있으나 이들을 점검 관리하는 전담인력이 경찰에 없는 실정"이라며 이들의 신상정보가 변경되더라도 대상자가 신고하지 않으면 경찰의 점검 주기가 올 때까지 이를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지적했다.
 
실제 경찰이 소재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소재 불명자'도 87명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 신상정보 허위신고, 변경정보 미제출 등 성폭력처벌법을 위반해 형사 입건된 경우도 2016년부터 올해 8월까지 1만1678건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 의원은 "성범죄 강력사건의 재발 방지를 위해서라도 신상정보 등록대상자 관리 전담인력을 반드시 편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