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NASA연구원의 경고 “곧 외계 생명체 확인될텐데 인류는 준비 안 돼”

기자회견 중인 미국항공우주국(NASA) 수석 연구원 짐 그린 박사.[EPA=연합뉴스]

기자회견 중인 미국항공우주국(NASA) 수석 연구원 짐 그린 박사.[EPA=연합뉴스]

인류가 2021년 중반이면 외계 생명체의 존재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 수석 과학자 짐 그린 박사는 29일(현지시간) 영국 선데이 텔레그래프와의 기자회견에서 NASA와 유럽우주국(ESA)이 나란히 발사할 화성 탐사 로버 '마즈(Mars)2020'과 '엑소마즈(ExoMars)'가 화성에 생명체가 있는지 없는지 확인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마즈2020와 엑소마즈는 내년 7~8월에 발사되며 각각 이듬해 2월, 3월에 화성에 도착한다. 이 가운데 '로잘린드'로 불리는 엑소마즈는 2m가량 땅을 파고 내려가 샘플을 채취해 유기물 존재 여부를 검사한다. 검사 결과로 화성 내 생명체 존재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마즈2020도 화성의 생명체 탐사를 주요 임무로 하고 있다. 연구진은 두 로버가 늦어도 2021년 여름 안에 탐사 결과를 보내올 것으로 기대한다.
화성 생명체 존재를 확인하게 될 마즈2020(왼쪽)과 화성 엑소마즈 궤도선과 로버 [ESA/ATG 미디어랩, NASA/JPL-Caltech=연합뉴스]

화성 생명체 존재를 확인하게 될 마즈2020(왼쪽)과 화성 엑소마즈 궤도선과 로버 [ESA/ATG 미디어랩, NASA/JPL-Caltech=연합뉴스]

 
이번 프로젝트에 핵심 역할을 한 그린 박사는 화성 내 생명체가 존재한다면 "혁명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인류가 혁명적 의미를 받아들일 준비가 안 돼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코페르니쿠스가 지동설을 주장할 때처럼 사고를 완전히 바꿔놓을 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그런 결과에 준비가 돼 있지 않다"며 "생명체를 발견하고 결과를 발표해야 할 시점에 점점 더 다가서고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린 박사는 NASA에서 38년간 일하며 다른 행성에 유기체가 존재한다는 믿음으로 연구 활동을 해왔다. 내년에 발사돼는 두 로버에 거는 기대가 큰 이유다.
 
그는 "생명체는 환경이 극단적으로 나빠지면 바위 속으로 들어가는데 우리는 이 깊이까지 파본 적이 없다"며 "1990년대 우주생물학 시작할 때 아무것도 살 수 없을 것으로 여겨졌던 핵 오수에서도 생명체가 넘쳐났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이어 화성에 로버를 안착시키는 것은 "뉴욕에서 골프공을 쳐 로스앤젤레스(골프장)에 홀인원 시키는 것과 같다"며 "NASA와 ESA는 이런 불가능한 일을 매일 하고 있으며, 항상 기적 같은 일을 수행하고 있다"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