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시아문화중심도시추진단, 국내·외 인플루언서 광주 초청…“팸투어 성료”

지난 9월 26일부터 29일까지 4일간 열린 ‘2019 광주 ACE Fair’가 성황리에 마무리되었다.  
 
문화체육관광부 아시아문화중심도시추진단(이하 아문단)은 지난 9월 29일,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 인플루언서 팸투어’를 개최하여, SNS상에서 영향력 있는 국내·외 인플루언서 10명(국내 6명, 해외 4명)을 초청해 전 세계인에게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을 홍보했다.  
 
ACE Fair는 아시아문화중심도시 광주의 대표 브랜드 전시회로 2006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는 국내 최대 규모 미디어·문화콘텐츠 종합 전시회이다.  
 
지난 26일 개막한 ‘2019 광주 ACE Fair’ 현장을 방문한 행사 참가자들은 “에이스 페어 현장에서 스탬프 투어 및 다양한 체험 부스를 즐길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하 ACC)으로 이동해 ACC에서 진행하는 가을철 특별코스 'ACC 공공미술' 프로그램에도 참여하였다.
 
‘ACC 공공미술투어' 프로그램은 ACC의 공공미술 작품 해설 중심의 특별 투어 프로그램이다.  
 
관계자 측은 “참가자들이 ACC 방문자 센터에서 시작하여 ACC 내·외부에 설치된 공공미술 작품을 전문 해설사와 함께 관람했으며, 스토리와 의미를 알아보는 시간과 전당 건립에 대한 역사적, 개괄적 이야기를 듣는 시간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광주에 거주하고 있는 파워블로거 장인혜씨는 “광주 ACE Fair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광주가 아시아 문화의 중심임을 느끼기에 충분했다”라며 “앞으로도 SNS를 통해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과 광주의 가치를 전파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참가자 중 한 명인 빌리스벡 바그닷(Bilisbek Bagdat·카자흐스탄)씨는 “한국을 아주 사랑해서 많은 지역을 방문해봤지만 ‘광주’라는 도시가 이렇게 매력 있다는 걸 처음 알았다”라고 전했다.
 
덧붙여, “전시, 공연, 교육 등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는 하나의 예술 도시 같은 ‘광주’를 전 세계인이 알 수 있도록 널리 알리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아문단 관계자는 “이번 팸투어를 통해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이 전 세계에 적극적으로 홍보되길 바라며 다양한 문화와 자원의 상호교류를 통해 광주광역시가 세계가 주목하는 아시아 문화중심도시로 성장하는 모습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ACC 투어 프로그램 참여는 온라인 예약을 통해 진행되고 있으며, 기본코스 및 특별코스로 나뉘어져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