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해인, 김연아 이후 14년 만에 2개 대회 연속 우승

한국 피겨 여자 싱글 이해인(14·한강중)이 주니어 그랑프리 대회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에서 2개 대회 연속 우승한 이해인. [사진 올댓스포츠]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에서 2개 대회 연속 우승한 이해인. [사진 올댓스포츠]

이해인은 29일(한국시간)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에서 열린 2019~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니어 그랑프리 6차 대회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1.95점, 예술점수(PCS) 62.16점을 획득해 134.11점을 기록했다. 쇼트프로그램 점수 69.29점을 합해 총점 203.40점으로 우승했다. 2, 3위는 각각 다리아 우사체바(197.19점), 안나 플로로바(181.96점·이상 러시아)가 차지했다.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에서 2개 대회 연속 우승한 이해인. [사진 올댓스포츠]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에서 2개 대회 연속 우승한 이해인. [사진 올댓스포츠]

이해인은 지난 7일 주니어 그랑프리 3차 대회에서 197.63점으로 금메달을 획득한 데 이어 2대회 연속 우승했다. 한국 선수가 주니어 그랑프리 2개 대회에서 연속 우승을 차지한 건 2005년 김연아(은퇴) 이후 14년 만이자 한국 선수로는 두 번째다. 
 
이로써 이해인은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도 출전하게 됐다. 여자 싱글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 나서는 것도 김연아, 김예림(수리고)에 이어 3번째다. 이해인은 김연아(228.56점), 임은수(신현고·205.57점)에 이어 세 번째로 ISU 공인 200점을 돌파한 한국 여자 선수로도 이름을 남겼다.
 
이해인은 점프 기술을 깔끔하게 처리했다.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실수 없이 성공했고, 트리플 루프와 트리플 플립, 더블 악셀을 차례대로 클린 처리했다. 가산점이 붙는 후반부에 뛴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 트리플 러츠-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 트리플 살코를 실수 없이 연기했다.
 
이해인은 경기 후 "지난 3차 대회 때는 실수가 있어 아쉬웠는데 이번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 행복하다.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무대에 서게 돼 영광스럽다. 남은 기간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