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초동 '조국수호' 촛불집회 열린 날, 한국당은 TK·PK로 향했다

28일 오후 대구시 동구 동대구역 광장에서 열린 '文정권 헌정유린 규탄 /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대구·경북 합동집회'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등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파면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오후 대구시 동구 동대구역 광장에서 열린 '文정권 헌정유린 규탄 /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대구·경북 합동집회'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등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파면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주말인 28일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주요 지역에서 장외집회를 동시다발로 열고 ‘조국 사퇴’ 여론 확산에 주력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대구와 부산 등 영남권을 비롯해 충청, 강원, 호남, 제주 등 8개 지역에서 일제히 ‘조국 파면 촉구’ 권역별 집회를 개최했다.
 
당의 투톱인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는 각각 대구와 경남 창원으로 향했다. 당의 오랜 텃밭인 TK(대구·경북), PK(부산·경남) 지역을 중심으로 ‘반(反) 조국’ 여론을 본격화하겠다는 계산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는 동대구역에서 열린 대구·경북 합동 집회에서 “‘조국 사건’은 조국만의 문제가 아닌 문재인 대통령의 권력형 비리 게이트”라며 “이 정권을 법정에 세우고 교도소에도 보내야 한다. 그러려면 반드시 내년 총선에서 그리고 대선에서도 승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이 거짓말에 엉터리 소리를 하고, 청와대 비서실과 여당도 거짓말을 하며 조국을 비호한다”며 “이 권력형 비리 게이트를 우리가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8일 오후 경남 창원시 의창구 두대동 창원 만남의 광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경남도당 조국 파면 촉구 경남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8일 오후 경남 창원시 의창구 두대동 창원 만남의 광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경남도당 조국 파면 촉구 경남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 원내대표는 경남 창원 만남의광장에서 열린 집회에서 “문재인 정부의 검찰개혁은 알고 보니 ‘검찰 장악’이었다. 대한민국이 21세기 신독재 국가로 가고 있다”며 경상도 사투리로 “조국은 구속하고 문재인 정권은 확 디비뿌자(뒤집어엎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택을 압수수색 한 검사에게 본인이 장관이라며 전화한 게 딱 들켰다”며 “이는 바로 직권남용으로 헌법과 법률을 위반한 것이며 (조 장관을) 탄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초 한국당은 이날 서울 청계광장에서 수도권 집회를 열기로 했으나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우려에 취소했다. 개천절인 내달 3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 50만명 이상이 참가하는 대규모 집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