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중권 "친구 조국, 도덕성 문제 명백…검찰개혁엔 적격자"

진중권 동양대 교수. [중앙포토]

진중권 동양대 교수. [중앙포토]

 진중권 동양대 교수는 27일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해 “도덕성에 문제가 있다는 것은 명백하다”면서도 “조 장관이 검찰개혁에 목숨을 거는 것은 진정성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이날 영남일보 초청 ‘조국 정국’ 토론회에서 “인사청문회를 한다는 것은 유무죄를 가리는 게 아니라 도덕성을 따지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10여년 전 조 장관과 이야기를 나눌 때도 ‘사법개혁은 꼭 하고 싶다’는 이야기를 하더라”라며 “지금 추진하는 검찰개혁도 플랜이 있을 것이다. 그래서 검찰 개혁의 적격자라고 본다”고 밝혔다.
 
그는 ‘조 장관만이 검찰개혁을 이룰 수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그렇게 보지는 않는다. 개혁은 사람이 아니라 시스템에 의해 이뤄져야 한다”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 장관이 최적격자임은 틀림없다”고 강조했다.  
 
또 “친구 입장에서 바라봤을 때 조 장관이 굉장히 강단이 세진 것 같다”라고도 했다. “이미 망가질 대로 망가진 상태에서 검찰개혁은 결국 해냈다는 평가를 받고자 하는 것 같다. 한편으로는 조금 안쓰럽기도 하다”면서다.
 
진 교수는 정의당 탈당계를 제출한 것과 관련, “앞으로 다른 이슈가 또 있다면 모를까. 탈당을 강행할 일은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어차피 실질적으로 당내 활동을 하지 않고 있다. 당에 피해도 주고 싶지 않다”라며 “당론이 나의 의견과 다르더라도 수긍하는 게 민주주의라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소설가 공지영씨가 자신을 향해 ‘머리 안 좋은지 박사도 못 땄다’고 발언한 데 대해선 “상처받지 않는다. 공지영 작가 말이 대체적으로 사실”이라며 “박사학위도 없고 머리가 나쁜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또 ‘돈하고 권력을 주면 (진 교수가) 개자당(자유한국당의 비하 표현) 갈 수도 있겠구나’라고 한 데 대해선 “미래에 대한 예언인데 내가 뭐라 하겠는가”라고 응수했다.
 
그는 그러면서 “(공씨가) 동양대를 ‘먼 시골학교’라고 표현한 것은 안타까웠다”고 비판했다. “정말 멀어서 그런 건지 지방에 대한 비하인지는 모르겠지만”이라면서다. 그는 공 작가가 쌍용자동차 사태를 다룬 책 『의자놀이』를 출간한 뒤 인세를 받지 않고 모두 쌍용차 노조에 기부했던 사실을 언급하면서 ”그래서 내가 사비를 털어 150권이나 사서 학생들에게 나눠줬다”며 “아름다운 추억이다. 그래서 좋은 추억만 남기려 한다”고 덧붙였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