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즉석떡볶이 배달에 버너 안 왔다” 갑질 논란 일으킨 공무원

위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위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즉석떡볶이를 배달시켜 먹은 공무원이 인터넷에 업체가 조리기구를 제공하지 않았다는 내용이 담긴 불만 글을 올렸다가 오히려 네티즌에게 뭇매를 맞고 있다. 해당 공무원이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영주시청 홈페이지에는 며칠째 비난 글이 이어지고 있다.  
 
논란은 지난 23일 한 네티즌이 ‘즉석떡볶이 배달 누구 잘못일까요’라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글에서 시작됐다. 
 
그는 “야근 중 즉석떡볶이를 주문·배달했더니 버너 없이 떡볶이 재료만 배달됐다”며 “전화를 걸어 버너를 대여하거나 조리한 떡볶이로 바꿀 수 있냐고 물어봤더니 즉석떡볶이 집인 거 몰랐느냐고 하길래 알고 있었고, 비조리인 것도 (공지에서) 봤는데 배달이 된다고 하니 당연히 버너가 오는 줄 알았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글쓴이는 비조리 상태로 배달되는 즉석떡볶이를 주문하면 조리기구도 함께 오는 줄 알았다는 것이다. 그는 “주문지는 이름만 봐도 공공기관인 게 유추될만한 곳이다. 버너가 있냐고 묻는 게 맞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문제는 이 네티즌이 글과 함께 올린 인증 사진에 업체 상호가 노출됐다는 점이다. 이를 통해 글쓴이가 경북 영주시청에서 근무하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고, “공무원이 자기가 갑질한 건 모르고 공개 저격 글을 올렸다”는 논란으로 번졌다. 
 
28일 오후 영주시청 홈페이지. [영주시청 홈페이지 캡처]

28일 오후 영주시청 홈페이지. [영주시청 홈페이지 캡처]

결국 이 같은 내용이 인터넷을 통해 퍼지면서 영주시청 홈페이지는 한때 항의하는 네티즌들로 인해 마비되기도 했다. 
 
28일 오후에도 “방문자가 많아 홈페이지 접속이 원활하지 않다”는 안내가 뜨고 있다. 시청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엔 해당 공무원을 징계하라는 글이 여럿 올라와 있다. 이날 영주시청 인스타그램에도 “여기가 그 떡볶이로 핫한 영주시청입니까”라는 조롱성 댓글이 달린 상태다.
 
앞서 영주시청 측은 언론을 통해 문제가 된 글은 시청 직원이 작성한 게 맞고, 징계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