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초동 '조국 수호' 집회 "80만 집결"…맞은편선 '조국 구속'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역과 중앙지검 일대에서 도로를 경계로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왼쪽)와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집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역과 중앙지검 일대에서 도로를 경계로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왼쪽)와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집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지지하고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열렸다. 길 맞은편에선 조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맞불 집회가 열려 신경전을 벌였다.  
 
조 장관을 지지하는 사법적폐청산 범국민 시민연대는 이날 오후 6시부터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정문 앞에서 ‘제7차 사법 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개혁 촛불문화제’를 개최했다. 주말 집회로는 지난 21일 3만여명이 모인 데 이은 두 번째다.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열린 검찰개혁·사법적폐 청산 집회에서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 등 참가자들이 촛불을 들고 검찰 개혁과 공수처 설치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열린 검찰개혁·사법적폐 청산 집회에서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 등 참가자들이 촛불을 들고 검찰 개혁과 공수처 설치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이날 집회엔 주최 측 추산 약 80만명이 모였다. 경찰은 이날 공식적인 추산 인원을 밝히지 않았다. 부산과 대구·청주·김해·광주 등에서 버스를 빌려 상경한 참가자들도 많다고 주최 측은 밝혔다. 집회 장소로 이어지는 서초역 7번 출구는 지하철역 인근부터 집회 참석자들로 꽉 들어찼다. 사전 집회를 앞두고 일찌감치 참가자들이 모여들면서 경찰은 오후 2시부터 중앙지검 앞 5개 차로를 통제했다. 본 집회를 앞두고선 반포대로 왕복 8차선 전 차로가 통제됐다.  
 
집회 참가자들은 ‘이제는 울지말자 이번엔 지켜내자 우리의 사명이다’, ‘검찰개혁 이뤄내자’, ‘공수처를 설치하라’, ‘조국 수호’ 등이 적힌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주최 측은 “검찰과 언론이 조 장관과 부인 정경심 교수를 피의자로 몰아가고 있지만 이들은 사실 피해자”라며 “진짜 공동정범은 70년간 헌법과 국민 위에 군림하며 직권을 남용하는 검찰과 그들이 흘린 정보를 받아쓰는 언론”이라고 주장했다.
 
 
발언대에 선 백은종 서울의소리 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배반하고 ‘검찰 쿠데타’를 일으키고 있다”며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한 촛불이 1차 촛불혁명이었다면, 검찰 적폐를 척결하는 이번 촛불은 2차 촛불혁명”이라고 말했다.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열린 검찰개혁·사법적폐 청산 집회에서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 등 참가자들이 '조국 수호'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뉴스1]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열린 검찰개혁·사법적폐 청산 집회에서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 등 참가자들이 '조국 수호'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뉴스1]

시민연대는 이날 집회를 오후 9시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집회 도중엔 자장면 퍼포먼스를 선 보일 예정이다. 검찰이 조 장관 자택을 압수수색 하면서 자장면을 배달시켜 먹은 것을 비판하는 의미를 담았다. 이와 함께 노란 풍선 날리기, 검찰 개혁 꼭지점 댄스 퍼포먼스 등을 준비했다.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역 앞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집회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역 앞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집회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보수 성향 시민단체인 자유연대는 길 건너편에서 오후 5시부터 조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맞불 집회를 열었다. 주최 측은 100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추산했다. 자유연대는 지난 16일부터 경기 과천에 있는 법무부 청사 앞에서 조 장관의 출퇴근 시간대에 퇴진 요구 집회를 열어왔다. 이날엔 시민연대의 서초동 집회 소식을 듣고 ‘맞불’을 놓자는 뜻에서 집회 장소를 서초동으로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무시된 공정, 버려진 정의, 국민을 버린 문재인, 이제 국민이 버립시다’ 등의 플래카드를 내걸었다. ‘조국 구속 문재인 사퇴’, ‘문재인 방 빼’, ‘헌법파괴 사회주의자 조국’ 등이 적힌 손팻말도 들었다. 이희범 자유연대 대표는 시민연대 집회에 대해 “검찰개혁을 빙자한 폭력행위”라며 “수사 결과도 안 나왔는데 이렇게 압박하면 되나”라고 비판했다.
 
경찰은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검찰청 주변에 45개 중대, 2500명의 병력을 투입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