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 양주 또 돼지열병 의심 신고…확진 땐 10번째 발병

농림축산식품부는 28일 경기 양주시의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들어왔다고 밝혔다. [사진 한돈자조금]

농림축산식품부는 28일 경기 양주시의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들어왔다고 밝혔다. [사진 한돈자조금]

농림축산식품부는 28일 경기도 양주시 은현면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들어왔다고 밝혔다. 이번 신고가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되면 10번째 발병 사례다.  
 
농식품부는 이날 신고 접수 직후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사람과 가축, 차량 등의 이동을 통제하고 긴급방역 조치를 하고 있다.  
 
양주시에서는 26∼27일 의심 신고가 들어왔지만, 정밀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판명됐다.
 
이에 앞서 정부는 인천 강화군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잇달아 발생하자 특단의 조치로 ‘강화군 내 모든 돼지 살처분’이라는 강수를 뒀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26일까지 살처분 대상 마릿수는 6만2365마리고, 추가적으로 2만7000여마리가 강화군에서 살처분되게 되면서 전체 살처분 돼지 수는 약 총 9만마리가 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