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누명 씌운 건 나 아닌 문준용… 조국처럼 살지마라”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28일 “누명을 씌운 것은 내가 아닌 문준용”이라며 “검찰 결정서에 분명히 나와 있다. 준용 씨, 조국처럼 살지 맙시다!”라고 밝혔다.  
 

페북 통해 검찰 결정문 공개

하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준용씨는 제가 국회의원의 권력을 악용해 짜깁기 누명 씌우기를 했다고 주장하지만 이 건을 조사한 검찰은 준용씨의 피해망상적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했다”며 이같이 적었다.  
 
하 의원은 “보도내용과 국회 속기록 등의 다른 자료들을 살펴보더라도 제 주장이 사실에 더 부합한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준용씨 주장처럼 짜깁기 허위사실이 아니기 때문에 ‘허위사실 공표’라고 인정할 수 없다고 못 박았다”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준용씨 측 고발이 무혐의로 끝났는데도 악의적 비방을 계속하는 것, 그것이야말로 대통령의 아들이라는 권력을 악용한 비겁한 공격”이라며 “누명을 씌운 쪽도 준용씨이고, 권력을 악용하여 공격하고 있는 쪽도 준용씨다. 준용씨, 조국처럼 위선적인 삶을 살지는 말자”고 했다. 그러면서 “’고발인‘ 준용 씨 측 주장을 반박하고 무혐의 처리한” 증거라며 2017년 11월 검찰의 결정서를 첨부했다.
 
앞서 하 의원과 준용씨는 준용씨의 한국고용정보원 특혜 채용과 휴직 과정 의혹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하 의원은 이날 “검찰이 준용씨 수사자료를 공개해야 한다는 판결이 대법원에서 최종 확정됐다”며 “자료가 공개되면 ‘문무일 검찰’이 (준용씨 채용 의혹을) 특혜 수사했는지 드러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자 준용씨는 “하 의원이 마치 대단한 음모를 밝혀낼 것처럼 큰소리치고 있다”고 맞받아쳤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28일 ’누명을 씌운 것은 내가 아닌 문준용“이라고 했다. [사진 하 의원 페이스북 캡처]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28일 ’누명을 씌운 것은 내가 아닌 문준용“이라고 했다. [사진 하 의원 페이스북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