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지구가 불타고 있다…전 세계가 함께한 기후변화 집회

27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기후변화 대응 집회에 참여한 시민들이 지구 온난화에 대한 위기감을 고조시키기 위해 지구본 모형을 불태우고 있다. 이날 전세계 곳곳에서 기후변화에 대응을 촉구하는 집회가 동시에 열렸다. [EPA=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기후변화 대응 집회에 참여한 시민들이 지구 온난화에 대한 위기감을 고조시키기 위해 지구본 모형을 불태우고 있다. 이날 전세계 곳곳에서 기후변화에 대응을 촉구하는 집회가 동시에 열렸다. [EPA=연합뉴스]

유럽은 물론 전 세계 곳곳에서 27일(현지시간) 기후변화 대응을 촉구하는 집회가 동시에 열렸다. 
 
27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기후변화 대응 집회에 참가한 시민들이 지구본 모형을 들고 집회를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기후변화 대응 집회에 참가한 시민들이 지구본 모형을 들고 집회를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유엔 기후 행동 정상회의 기간인 (23~27일)에 맞춰 동시에 열린 이 날 집회에 참여한 시민들은 기후 변화 위기를 직시하지 못하는 각국 정부를 향해 기후 위기 대책을 촉구하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집회는 캐나다, 이탈리아, 스페인, 포르투갈, 칠레, 브라질 등 26개국에서 진행됐다. 지난 20일 열린 1차 집회에선 130여 개국 400만명(주최 측 추산)이 참가한 것으로 주최 측은 집계했다. 
27일(현지시간) 캐나다 퀘벡 주 몬트리올에서 열린 집회에는 50만여명의 시민들이 참가했다. [EPA=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캐나다 퀘벡 주 몬트리올에서 열린 집회에는 50만여명의 시민들이 참가했다. [EPA=연합뉴스]

그레타 툰버그(왼쪽)가 27일(현지시간) 캐나다 퀘벡 몬트리올에서 발레리 플랜트 시장으로부터 몬트리올을 상징하는 열쇠를 받고 있다. [AFP=연합뉴스]

그레타 툰버그(왼쪽)가 27일(현지시간) 캐나다 퀘벡 몬트리올에서 발레리 플랜트 시장으로부터 몬트리올을 상징하는 열쇠를 받고 있다. [AFP=연합뉴스]

 
베네수엘라에서 열린 집회에 참가한 한 여성이 식물을 넣은 생수통에 산소호흡기를 연결해 기후변화의 위험성을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베네수엘라에서 열린 집회에 참가한 한 여성이 식물을 넣은 생수통에 산소호흡기를 연결해 기후변화의 위험성을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포르투갈에서 불타는 지구를 상징하는 붉은색 의상을 입은 시민들이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 EPA=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포르투갈에서 불타는 지구를 상징하는 붉은색 의상을 입은 시민들이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 EPA=연합뉴스]

캐나다에서는 수십만명의 시민들의 집회에 참여했다. 특히 퀘벡주 몬트리올에는 총 50만 명의 시위대가 도심 주요 도로를 메운 채 행진을 벌여 캐나다 집회로는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이탈리아에서는 160여개 마을·도시에서 집회가 열렸다. 참가자는 전국적으로 100만명을 헤아린다고 주최 측은 밝혔다.
 
포르투갈에서 열린 집회에 참가한 한 소년이 스웨덴 환경운동가인 그레타 툰버그와 '나의 영웅'이라 글귀가 적힌 손팻말을 목에 걸고 있다. [AFP=연합뉴스]

포르투갈에서 열린 집회에 참가한 한 소년이 스웨덴 환경운동가인 그레타 툰버그와 '나의 영웅'이라 글귀가 적힌 손팻말을 목에 걸고 있다. [AFP=연합뉴스]

인도 뉴델리에서 학생들이 기후변화 대응을 촉구하는 글귀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집회를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인도 뉴델리에서 학생들이 기후변화 대응을 촉구하는 글귀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집회를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날 열린 집회에는 특히 기후변화를 걱정하는 각국 청소년들의 참가가 눈에 띄었다. 이들은 손을 맞잡고 노래를 함께 부르는 등 평화로운 방법으로 집회를 이어갔다. 지난 23일 유엔 기후행동 정상회의에 참석해 세계 정상들을 향해 기후 변화에 충분히 대처하지 않는다고 일침을 가한 스웨덴의 청소년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의 영향인 듯 툰베리의 사진을 들고 집회에 참석한 청소년들도 눈에 띄었다.
27일(현지시간) 스웨덴에서 시민들이 미래를 위한 금요일이라 적힌 손팻말을 들고 행진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스웨덴에서 시민들이 미래를 위한 금요일이라 적힌 손팻말을 들고 행진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국제 환경단체 '350.org'의 메이 보브는 이날 집회에 대해 "각국 정부가 기후변화 적극적인 대응을 할 때까지 집회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히며, "전 세계의 모든 아이들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27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한 청소년이 불타는 지구가 그려진 손팻말을 들고 집회를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한 청소년이 불타는 지구가 그려진 손팻말을 들고 집회를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우상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