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언주 “文대통령 돌아올 수 없는 다리 건너는 중…공동운명체”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지난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 강의에서 경청하고 있다. [뉴스1]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지난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 강의에서 경청하고 있다. [뉴스1]

이언주 무소속 의원은 28일 “연일 밝혀지는 조국과 그 일가의 거짓된 행적과 뻔뻔하고 거만한 행태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법무부 장관)을 버리지 못하고 검찰을 압박함으로써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너는 중”이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과 문재인 두 사람은 이제 공동운명체가 됐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 의원은 조 장관이 자택을 압수수색 중인 검사와 통화를 한 것에 대해 “뭐가 그리 겁나는지, 법무부 장관인 것도 잊었는지 체면 불구하고 ‘신속히 해달라’는 외압성 전화를 했다”며 “뒤가 많이 구린 모양”이라고 비꼬았다. 이어 “대충하고 눈치껏 가란 말인데 이래놓고도 낯뜨거운 줄 모르고 머리부터 발끝까지 썩어빠진 양심실종 개혁 대상이 개혁 운운하는 걸 보니 지나가던 소가 다 웃겠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태양은 가득히’란 영화에서 본 ‘리플리 증후군’ 환자가 아닌가 싶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더불어민주당도 비판했다. “(검찰의 압수수색과 관련) 여성 운운에 11시간 운운 등 잘 알지도 못하면서 검찰 수사에 외압성 발언을 하는 부적절한 태도를 보이고 여당 원내대표는 대놓고 관제 데모를 해달라고 선동한다”는 것이다. 그는 “이런 수준에 있는 자들이 나라를 책임지고 있으니 이 나라가 어디로 가겠는가”라고도 했다.
 
또 “이낙연(국무총리)에 유시민(노무현재단 이사장)까지 극악하게 난리 치는 걸 보면 문팬들 위력이 세긴 센 모양”이라며 “전위부대에 정치인이 양심과 영혼을 파는 것이야말로 파시즘이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 의원은 “도대체 왜 조국에게 문재인 대통령은 정권의 사활을 거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나라는 안중에도 없고 오로지 조국 일병구하기인가”라고 물었다. 또 “이게 대통령이 취임식 때 말한 ‘아무도 경험해 보지 못한 나라’인가”라고 거듭 물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