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자민당 2인자 "한국에 손 내밀어 양보할 수 있는 건 양보"

일본 여당인 자민당의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 [연합뉴스]

일본 여당인 자민당의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 [연합뉴스]

일본 집권당 내에서 악화한 한일 관계를 회복하기 위해 '일본이 양보할 것은 양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28일 요미우리(讀賣)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자민당 2인자인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은 전날 위성방송인 BS TV도쿄의 프로그램 녹화 때 "우리는 더 어른이 되어 한국이 하고 싶은 말도 잘 듣고 대응할 정도의 도량이 없으면 안 된다"며 "원만한 외교를 전개할 수 있도록 한국도 노력할 필요가 있지만 우선 일본은 손을 내밀어 양보할 수 있는 것은 양보할 일"이라고 말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그는 이날 녹화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자민당 총재를 한 번 더 할 수 있도록 당칙을 개정하자는 취지의 말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니카이 간사장은 "저절로 그런 얘기가 나오고 있다"며 "아베 뒤에는 아베라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지한파로 알려진 니카이 간사장은 최근 한일 경제 갈등 관련 일본을 방문한 한국 국회의원단의 면담 요청을 거부하는 등 아베 정권의 기조를 따랐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