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뷰IS] #아티스트병 #JYP #관종 '악플의밤' 악플 반격한 핫펠트 '소신'



악플도 기죽게 만든 핫펠트의 당당한 멘탈이다.
 
27일 방송된 JTBC2 '악플의밤'에서는 국민 아이돌 원더걸스 출신 싱어송라이터 핫펠트(예은)와 힙합씬에 이어 예능씬까지 정복한 힙합 베토벤 넉살이 출연해 소신 넘치는 악플 토크가 펼쳐졌다.
 
특히 뼈 때리는 악플들을 시원시원하게 인정하며 숨겨왔던 쿨녀 매력을 거침없이 뽐낸 핫펠트의 당찬 대응이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이 날 핫펠트는 “아티스트병 중증 환자"라는 악플에 대해 빠르게 인정하며 "조금씩 병에 걸린 것처럼 (자신의 일에) 빠져보는 게 좋다"고 말했다.
 
핫펠트는 "(원더걸스 때처럼) 따라 부르기 쉬운 음악보다 삶의 다양한 부분을 담은 음악을 해보고 싶었고 이에 나 스스로를 스토리텔러라 생각한다"고 음악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또 '내가 생각하는 아티스트라는 것은 자기가 아티스트라고 말하는 사람이고, 작품은 그 아티스트가 작품이라고 말하는 것이 작품이다”라는 칼 안드레의 말을 인용, 세상에 단 하나뿐인 자신만의 독특한 색깔과 자부심 담긴 확고한 음악관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핫펠트는 원더걸스 출신으로 관련 악플을 꼬리표처럼 달고 살아야 했다. 핫펠트는 원더걸스 멤버들과의 비교 악플에 대해 “멀리서 (비교를) 하는 것 같은데 내 주변에서는 비교하지 않는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어 “내 음악을 하고 싶은 욕심이 있는데 운 좋게도 원더걸스로 데뷔했다. 하지만 내 음악은 원더걸스 색깔과 다르다는 소리를 들었다. JYP는 좋은 회사고 대중이 원하는 음악을 잘 표현하지만 나는 음악적으로 나의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며 본인이 직접 만든 아티스트명, '진심이 담긴 음악을 새롭게 만들겠다’라는 뜻이 담긴 핫펠트(HA:TFELT)로 새롭게 시작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핫펠트는 "언제나 능력치에 대한 평가는 줄 세우기더라”며 “내가 핫펠트라는 사실을 모르는 분들이 많아서 ‘핫펠트 음악 좋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 하나 하나가 소중해지는 것 같다"고 진심을 표했다.
 
이와 함께 핫펠트는 세간의 화제를 불러모았던 전 남친 문자 공개 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공개 자체에 대해서는) 내가 잘못했지만 관심을 끌려고 한 건 아니다"고 사과한 핫펠트는 "최근 발매한 신곡이 실화에 가까운 이야기다. 돌연 잠수를 탔던 전 남친 문자가 내 음악의 모티브였다"고 말했다.
 
이에 ‘악플의 밤’ 관종 포청천으로 불린 설리는 “(아티스트로서) 해야 할 일을 한 것이지 관심받고 싶어서 한 행동은 아닌 것 같다"며 "이제 관종이라는 단어가 없어져야 될 것 같다. 어차피 (모든 사람들이) 관종이기에 없는 단어로 하면 되지 않냐?"고 관종 금지령을 선포하면서 핫펠트의 행동에 공감했다.
 
핫펠트와 설리는 대한민국 걸그룹으로 데뷔해 연예계에서 아티스트로 활동하기까지 서로 겪었던 비슷한 경험을 허심탄회하게 토로하며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음악, 외모를 지적하는 악플에도 자신만의 신념과 음악적 가치관, 진솔한 생각을 당당하게 드러내며 이를 인정하는 핫펠트의 쿨한 매력이 시청자들의 뜨거운 응원을 불러 일으켰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