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黃 “전화 해서 결과적으로 ‘살살하라’ 한 것…수사압력” 주장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왼쪽)과 조국 법무부 장관.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왼쪽)과 조국 법무부 장관.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자택 압수수색 당시 수사 검사와 통화한 것은 “수사 압력을 가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수사 중인 검사에게 법무부장관이라는 자가 전화해서 결과적으로 ‘살살하라’고 한 것”이라면서다.
 
황 대표는 27일 오후 이날 사단법인 국가미래포럼 주최 특강에서 “조국이란 자의 실체가 드러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앞서 열린 청문회에서 조국이 한 말들은 다 거짓말이란 게 드러났다”며 “장관이 된 후에도 하루에 거의 매일 10건씩 (의혹들을 입증하는) 새로운 증거가 나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또 “조국으로 대표되는 이 대한민국 폭정을 그대로 놔둘 수 없어 삭발 투쟁에 나서게 됐다”며 “제 삭발 이후 많은 분들이 삭발하기에 ‘하지 마시라. 너무 그런 분위기가 확산되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리기도 했다”고 말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도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조 장관의 통화는 검사에게 협박 전화를 한 것”이라고 규정했고,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조국 부부는 국민들을 희화화했고, 법질서를 무너뜨렸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은 바른미래당과 ‘탄핵 공조’에 나셨다. 나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시기를 저울질해 조 장관의 탄핵을 추진하겠다”며 “여당의 2중대를 자처하고 있는 다른 야당들이 민심에 굴복하는 시기로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주말인 28일 대규모 장외집회를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8개 전 지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열어 ‘반(反)조국’ 여론전을 펼칠 계획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