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출 감소는 없었다"…국대 떡볶이 논란 뒤 10곳 돌아보니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비판 발언으로 논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매장의 매출 하락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길거리 간식. 군것질. 떡볶이, 핫바, 김밥, 튀김 등등. [중앙포토]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비판 발언으로 논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매장의 매출 하락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길거리 간식. 군것질. 떡볶이, 핫바, 김밥, 튀김 등등. [중앙포토]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비판 발언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후 가맹점으로 불이익이 이어지는 것 아니냐는 예상과 달리 매출 하락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중앙일보가 서울에 있는 국대떡볶이 매장 10곳을 돌아본 결과 모두 “유의미한 매출 하락은 없었다”고 답했다. 강남권과 강서에 매장 4곳에서는 “오히려 매출이 올랐다”고 말했다. 5곳은 “매출에 변동이 없다”고 했고 나머지 1곳은 “잘 모르겠다”는 반응이었다.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는 자신의 SNS에 '매출 하락은 없다'는 내용의 게시물을 올렸다. [김상현 대표 SNS 캡처]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는 자신의 SNS에 '매출 하락은 없다'는 내용의 게시물을 올렸다. [김상현 대표 SNS 캡처]

 
김 대표 SNS에 따르면 논란 이후 국대떡볶이 최근 5주간 월, 화요일 매출은 평균 11.36% 올랐다고 한다. 한 매장은 18일 대비 26일 매출이 77% 오른 곳도 있다고 밝혔다. 매출이 감소한 매장은 없다고 했다. 실제 방문해 들어보니 매출이 오른 매장의 경우 10~50% 정도 증가했다고 답했다.
 
김 대표는 자신의 SNS에 “문재인은 공산주의자”“코링크는 조국 꺼” 등 내용의 글을 올려 논란을 겪었다. 일부 문 대통령 지지자들은 각종 커뮤니티에 해당 발언을 옮기며 ‘불매운동’을 하겠다고 나서기도 했다. 그러자 정치적으로 보수성향을 지닌 커뮤니티에서는 구매 인증 운동으로 맞섰다. 
 
이날 오전 11시 30분쯤 강남권에 한 매장의 경우 10석가량 마련된 좌석이 전부 찼다. 포장을 기다리는 손님도 1명 있었다. 가맹점주는 “(대표의 발언 논란 이후) 매출이 10% 정도 올랐다”고 했다. “인증샷을 찍으며 '응원한다'는 손님도 많고 하루에 5명 이상은 응원 고객이 온다”는 매장도 있었다. 강남의 한 매장의 경우 “매출이 50% 정도까지 올랐다”고 했다. 인터뷰하는 중간에도 가맹점 가입 절차를 묻는 전화가 오기도 했다.  
 
대부분 고객은 김 대표 관련 논란에 대해 크게 신경 쓰지 않는 모습이었다. 대학생 심모(21)씨는 “논란을 아예 몰랐다. 그냥 학교와 가까워서 점심에 종종 온다”고 했다. 직장 동료 3명과 함께 매장을 찾은 김모(35)씨는 “메뉴 정할 때 ‘분식 먹자’고 해서 그냥 왔다”며 “회사 사람들 정치 성향을 일일이 묻지도 않고 여기 온다고 했을 때 ‘거긴 정치 성향이 달라 싫다’고 말하는 사람이 몇이나 되나 싶다”고 말했다.  
 
실제로 응원 구매를 한 고객도 있었다. 5800원어치 분식을 산 이모(25)씨는 “김 대표의 주장에 동의한다기보다 특정 정치 집단과 반대되는 주장을 했다고 좌표 찍고 매장하려는 시도 자체가 싫다”며 “온라인에서 댓글로 그러는 건 모르겠지만, 누군가의 생업을 걸고 마녀사냥 하는 건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욕설 전화, 1인 시위 협박하기도 

당장 매출이 줄어들진 않았지만 가맹점주는 각자 걱정이 있었다. 특히 매장으로 계속 걸려오는 전화에 대한 불만이 많았다. 가맹점주 A씨는 “하루에 10통도 오지 않던 전화가 지금은 10분에 한 통꼴로 온다”며 “다짜고짜 욕을 하는 사람도 있고 응원을 보내는 사람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매장 직원이 한 명일 때도 있는데 계속 전화가 오면 눈앞에 손님을 응대할 수 없다. 주문 전화를 놓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가 자신의 SNS에 "가맹점 사장님을 위해 지원을 하겠다"는 내용을 글을 올렸다. [김상현 대표 SNS 캡처]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가 자신의 SNS에 "가맹점 사장님을 위해 지원을 하겠다"는 내용을 글을 올렸다. [김상현 대표 SNS 캡처]

대학가에서 매장을 운영하는 다른 가맹점주 B씨는 “전화로 1인 시위를 하겠다고 협박하는 사람도 있었다”며 “이곳은 가맹점일 뿐이니 본사나 직영점으로 가달라고 요청했다”고 했다.  
 
논란이 오래 이어질 경우 브랜드 이미지 하락을 걱정하는 사람도 있었다. 강남권 매장의 한 가맹점주는 “당장 매출이 조금 오르긴 했지만 오래 지속할 경우 매출이 떨어질 수도 있다”며 “결국 현장에서 욕먹고 변수에 대응하면서 피해 보는 건 우리다”고 말했다. 매출이 10% 정도 올랐다고 답변한 가맹점주 역시 “대표의 정치적 성향이 모든 가맹점주와 같지 않다”며 “고객들이 그런 점을 좀 알아줬으면 한다”고 했다.  
 
본사에 대한 요청도 이어졌다. B씨는 “매장 인테리어를 고쳐야 한다거나 현실적인 문제들이 있는데 논란 이후 본사와 연락하기가 더 어려워졌다”고 했다.  
 
반면 상관없다는 반응도 있었다. 매출이 30% 정도 올랐다는 가맹점주 C씨는 “대표가 가맹비도 받지 않고 평소 권위적으로 입장을 전달하지 않는다”며 “매출에 타격이 없다면 개인 의견을 밝히는 데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