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곳 확진 강화도, 돼지 3만 8000마리 모두 살처분하기로

27일 국내에서 9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 강화군 하점면의 한 농장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 강화군에서는 3만 8000여 마리가 살처분된다. [뉴스1]

27일 국내에서 9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 강화군 하점면의 한 농장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 강화군에서는 3만 8000여 마리가 살처분된다. [뉴스1]

인천시 강화군이 사육 중인 돼지 3만 8000마리 모두를 살처분하기로 했다. 지난 17일 이후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농가 9곳 중 5곳이 강화군에 몰려 있는 데 따른 조치다. 강화군은 27일 군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관련 강화군 가축 방역심의회를 개최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살처분 대상은 인천지역 전체 사육 돼지(4만3108마리)의 88.2%에 해당한다. 유천호 강화군수는 “강화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으로 ASF가 확산하는 것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하게 됐다. 양돈농가들도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강화군이 이런조처를 한 이유는 ASF 전파 속도가 예상보다 빠르다는 데 있다. 지난 24일 송해면을 시작으로 25일 불은면, 26일 삼산면 석모도·강화읍, 27일 하점면 등의 농장 5곳에서 확진 판정이 나왔다. 강화군은 지금까지 확진 판정 농가 주변 3㎞ 반경에 있는 돼지(15개 농가 1만2584마리)만 살처분했으나 기존 확진 판정 농가의 3㎞ 반경 농가는 물론 나머지 양돈 농가도 설득해 예방적인살처분에 동참하도록 할 예정이다. 유 군수는 “ASF 사태를 조기에 종식하고 확산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발생 농가 3㎞밖에 놓여 있는 농가들에 대해서도 조건 없이 100% 보상과 국비 지원을 해달라”고 건의했다.
 
한편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북한이 ASF 감염 경로가 아니냐”는 정진석 자유한국당의 질문에 대해 “그럴 가능성을 충분히 인지해야 한다”며 “지금까지 9건이 모두 접경지대에 벌어지고 있어 비상한 조치를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관련기사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