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대한민국서 가장 비정상은 문 대통령과 친문”

황교안 대표. [뉴스1]

황교안 대표.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조국 법무부 장관 검찰 수사와 관련해 “인권을 존중하는 절제된 검찰권 행사가 중요하다”고 언급한 데 대해 야권은 “검찰 협박”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야권 “검찰 협박” 일제히 발끈
나경원 “검찰 장악 속내에 자괴감”
유승민 “검찰 겁박이 국정농단·적폐”
이종철 “조국의 대통령임을 밝힌 것”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수사 중인 검찰에 대해 대통령이 나서서 ‘수사 관행 개혁’ ‘인권 존중’ 운운한 것 자체가 검찰에 대한 겁박이자 검찰을 권력의 주구로 만들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압수수색 중인 검사에게 전화로 ‘배려해 달라’고 지시하는 법무부 장관, 대통령 방미를 명분으로 ‘조용히 수사하라’고 요구하는 청와대 정무수석, 검찰을 고발하겠다는 집권 여당, 그것도 모자라 직접 검찰을 겁박하는 대통령까지. 지금 대한민국은 정상적인 나라가 아니다”고 비난했다.
 
황 대표는 “지금 대한민국에서 가장 비정상적 행태를 보이는 집단은 바로 문 대통령과 ‘친문’ 본인들”이라며 “오늘 문 대통령의 발언은 진정한 검찰 개혁의 방향을 확인시켜줬을 뿐이다. ‘검찰의 정치적 중립’이야말로 검찰 개혁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 “유엔 일정을 마치고 돌아온 문 대통령의 첫 메시지가 검찰 압박이라니 절망감과 자괴감이 든다”며 “문 대통령이 당부했다는 ‘인권 존중’이란 말 속엔 ‘조국 일가 보호’가 숨겨져 있고 ‘검찰 개혁’이란 구호 속엔 ‘검찰 장악’의 속내가 담겨 있다”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이날 조 장관을 직권남용과 청탁금지법 위반으로 검찰에 고발했다. 김현아·이은권 한국당 의원은 이날 오후 대검찰청을 찾아 “(조 장관이) 본인 자택 수사를 하는 검사에게 전화해 본인이 장관임을 밝히고 압수수색에 대해 ‘신속하게 해달라’고 부탁한 것은 엄연히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와 부정 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도 가세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조국은 압수수색 검사에게 전화해 부인의 인권을 걱정하면서 검찰을 협박하더니 이제는 대통령이 나서서 조국의 인권을 걱정하며 검찰을 협박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인권은 5000만 국민의 인권이 아니라 범죄 피의자 조국 일가의 인권”이라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이어 “지난 2년 반 동안 적폐청산이란 완장을 차고 정치보복을 하며 수많은 사람을 감옥에 가두고 죽음으로 내몰았을 때 대통령의 저 입에서는 단 한 번도 인권이니, 절제된 검찰권 행사라는 말이 나온 적이 없다”며 “검찰을 겁박한 대통령의 행위야말로 국정농단이고 적폐”라고 지적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국민의 대통령이 아니라 조국 장관의 대통령임을 밝히는 커밍아웃”이라고 비난했다.
 
장정숙 대안정치연대 수석대변인도 공식 논평을 내고 “국민은 지금 정부·여당의 변함없는 개혁 의지를 확인하기를 원하지만 유감스럽게도 조 장관 문제는 걸림돌”이라며 “정부는 국민을 설득하고 이기려 하지 말기 바란다”고 꼬집었다.
 
최민우 기자 minwoo@joongang.co.kr

관련기사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