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돼지열병 현장 ‘불시점검’ 나선 李총리…“강화 곳곳 더 꼼꼼히 방역” 당부

이낙연 국무총리는 27일 저녁 경기 고양시와 김포시에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현장을 불시점검했다. [사진 이낙연 국무총리 트위터]

이낙연 국무총리는 27일 저녁 경기 고양시와 김포시에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현장을 불시점검했다. [사진 이낙연 국무총리 트위터]

 
이낙연 국무총리가 27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현장을 예고 없이 방문해 방역 상황을 직접 살폈다.
 
총리실에 따르면 이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대정부질문이 끝난 후 곧바로 경기 고양시 덕양구 행주외동에 있는 양돈농가 2곳과 김포 양촌읍에 있는 이동통제초소 1곳을 방문했다.
 
지난 17일 경기 파주에서 처음 발병한 ASF는 이후 경기 북부와 인천 강화 등 접경지역에서 열흘간 9건이 발생했다.  
 
ASF 확산에 이 총리는 “방역이 완전하지 못했다고 인정해야 한다”면서 ‘방역 태세의 재정비’를 강조해왔다.
 
이날 불시 점검 역시 현장에서 이뤄지는 방역 상황을 직접 보고 살피기 위해서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27일 저녁 경기 고양시와 김포시에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현장을 불시점검했다. . [사진 이낙연 국무총리 트위터]

이낙연 국무총리는 27일 저녁 경기 고양시와 김포시에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현장을 불시점검했다. . [사진 이낙연 국무총리 트위터]

 
이 곳에서 이 총리는 방역 공무원과 농장주를 만나 격려한 뒤 방역에 애로사항은 없는지, 차량 등 소독은 어떻게 하는지 등을 묻고 이야기를 나눴다.
 
이 총리는 ASF 전파 가능성을 차단하고자 양돈농가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 차를 세워두고 현장으로 걸어가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방문 뒤에는 차량 소독까지 끝냈다.
 
이 총리는 방문을 마친 뒤 트위터를 통해 “발병이 심한 강화는 전체 돼지 예방처분을 결정했다”며 “농가의 협조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이 총리는 “강화는 모든 돼지를 예방처분하는 며칠 동안도 소독과 방역을 계속해야 한다”며 “특히 강화 연결통로와 해안지방은 더욱 꼼꼼히 (방역을) 해달라”고 당부도 남겼다.
 
현장방문 후 세종시로 이동한 이 총리는 28일 오전 세종청사의 중앙사고수습본부 상황실에서 ‘범정부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대책회의’를 주재할 예정이다.
 
27일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현장을 불시 점검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SNS에 남긴 당부의 글. [사진 이낙연 국무총리 트위터]

27일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현장을 불시 점검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SNS에 남긴 당부의 글. [사진 이낙연 국무총리 트위터]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