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준용 "정보공개 나도 찬성"…하태경 "쥐 죽은듯 있다 뒷북"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왼쪽)과 하태경 바른미래당의원(오른쪽).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왼쪽)과 하태경 바른미래당의원(오른쪽).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가 27일 자신의 특혜채용 의혹과 관련한 수사자료 일부를 공개해야 한다는 대법원 판결에 대해 ‘찬성’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해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뒷북 찬성”이라고 받아쳤다.
 
문씨는 앞서 하 의원이 대법원 판결 공개와 함께 ‘문무일 검찰’의 특혜수사 의혹까지 제기하자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정보공개 판결은 저 또한 찬성하는바”라며 “검찰이 제 수사자료를 감추려 했다는 건 억지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또 “저는 정보공개 거부를 검찰에게 요구한 적 없으며, 누군가의 지시가 있었다는 하 의원의 주장은 억측”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이에 대해 하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대법원 판결이 나니 자료 공개에 뒷북 찬성한다. 속이 훤히 보인다”며 “진작에 찬성했으면 대법원까지 오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정보공개청구 소송은 대법원까지 1년 8개월이 걸렸다. 그동안 관련 기사가 무수히 날 때는 쥐죽은 듯 있다가 대법원 판결이 나니 뒷북 찬성 입장을 나타낸 것“이라며 “좀 더 일찍 찬성했다면 검찰과 법원이 고생 안 하고 국가 소송비용 낭비 안 했을 텐데 아쉽다”고 꼬집었다.
 
이어 “검찰은 당사자가 거부하지 않으면 정보공개 반대할 이유가 없다”며 “즉 문준용씨 본인이나 청와대의 거부가 있었기 때문에 검찰이 정보공개를 거부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씨가 정보공개에 찬성했으니 본 의원이 추가 요청하는 자료는 사법부가 거부하지 않을 것이라고 기대해본다”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