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 양주서 또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

돼지열병 확진된 인천 강화 양돈농장. [연합뉴스]

돼지열병 확진된 인천 강화 양돈농장. [연합뉴스]

경기 양주시의 한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신고가 추가로 접수됐다.
 
양주시는 광적면 석우리의 한 양돈농장에서 후보돈 한 마리가 폐사한 것을 농장주가 발견해 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다만 저녁에도 사료를 먹는 등 죽은 돼지에게 돼지열병 관련 증상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접수한 검역당국은 초동대응반을 현장에 보내 농장 격리와 함께 소독작업을 실시했다.
 
아울러 시료를 채취해 농림축산검역본부로 보냈다. 정밀검사 결과는 28일 오전 중 나올 전망이다.
 
한편, 양주시에서는 지난 26일 두 건의 의심신고가 접수됐으나 정밀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