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쉿! 인파 피해 남보다 즐겁게 여의도 불꽃축제 즐기는 방법

불꽃축제 명당 잡기 눈치싸움

 
지난해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일대에서 열린 '서울세계불꽃축제' [중앙포토]

지난해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일대에서 열린 '서울세계불꽃축제' [중앙포토]

 
2019 여의도 불꽃축제(10월 5일)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불꽃축제를 즐기는 이색적인 방법이 화제다. 요트나 카페 등에서 여유롭게 불꽃놀이를 즐기는 방법이다.
 
축제 기간 불꽃놀이를 가장 잘 볼 수 있는 공식적인 좌석은 ‘골든티켓석’이다. 골든티켓석은 불꽃이 잘 보이는 무대가 정면으로 보인다. 서울세계불꽃축제 홈페이지에서 골든티켓 이벤트에 응모할 수 있다.  
 

요트·동작대교·이촌공원…

 
지난해 여의도에서 열렸던 서울세계불꽃축제. [중앙포토]

지난해 여의도에서 열렸던 서울세계불꽃축제. [중앙포토]

 
하지만 불꽃축제를 진행하는 기간 여의도는 인파가 몰려 북적북적한다. 100만명이 넘는 인파를 피해 불꽃을 보고 싶은 사람들은 이색적인 공간을 찾는다. 마리나베이서울의 ‘2019 요트 패키지’ 이용하면 여의도 불꽃축제를 요트 위에서 관람할 수 있다. 파티라운지에서 식사를 하고 요트를 타고 아라뱃길에서 한강으로 이동하며 불꽃을 볼 수 있다.
 
여의도 인근 한강을 가로지르는 다리를 찾아가도 편안한 불꽃 관람이 가능하다. 동작대교에 위치한 이마트24 구름노을카페점은 27일부터 불꽃축제 입장권을 판매한다. 이마트24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서 판매하는 입장권을 구입하면 구름노을카페에서 커피를 마시며 불꽃을 볼 수 있다. 이마트24는 불꽃축제가 진행되는 모습을 배경으로 즉석카메라로 촬영을 한 뒤 사진을 제공한다.
 
2018 서울세계불꽃축제. [중앙포토]

2018 서울세계불꽃축제. [중앙포토]

 
인터파크투어는 한강시민공원에 위치한 애슐리 노들나루점에서 식사와 더불어 불꽃놀이를 관람할 수 있는 상품을 준비했다. 인터파크투어가 단독으로 대관·판매하는 애슐리 노들나루점에서 뷔페 무제한 이용하면서 불꽃놀이를 볼 수 있다.
 
한강공원 멀티플라자도 불꽃축제 명당으로 꼽힌다. 축제가 진행될 동안 여러 가지 행사를 즐길 수 있다. 멀리서 한적한 관람을 선호한다면 여의도 한강공원 맞은편 이촌한강공원이 있다. 비록 불꽃을 가까이서 볼 수는 없지만 원거리에서 불꽃축제를 한눈에 담을 수 있다.
 

등심·와인과 함께하는 불꽃놀이도 

 
서울세계불꽃축제에서 화려한 불꽃이 밤 하늘을 수놓고 있다. [중앙포토]

서울세계불꽃축제에서 화려한 불꽃이 밤 하늘을 수놓고 있다. [중앙포토]

 
조금 더 호주머니에 여유가 있다면 호텔에서 불꽃축제를 보는 방법도 있다. 여의도에 위치한 글래드호텔은 불꽃축제 당일 애프터파이어웍스 패키지를 이용할 수 있다. 와인·마스크팩과 함께 불꽃놀이를 감상하는 상품이다. 밤늦게 불꽃놀이를 즐기는 사람들을 위해서 다음날 오후 1시에 퇴실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켄싱턴여의도호텔 ‘파이어웍스 패키지’도 호텔 객실서 치즈·케이크와 함께 로맨틱한 불꽃놀이를 즐길 수 있는 상품이다. 불꽃축제 관람 전후에 즐길 수 있는 ‘판티니 그랑뀌베 로제 스와로브스키(Fantini Gran Cuvee Rose Swarovski)’ 와인을 준다.
 
서울 용산의 한 아파트 옥상에서 시민들이 서울세계불꽃축제를 관람하고 있다. [중앙포토]

서울 용산의 한 아파트 옥상에서 시민들이 서울세계불꽃축제를 관람하고 있다. [중앙포토]

 
인근에 있는 메리어트이큐제큐티브아파트먼트는 애프터눈T브런치를 제공한다. 등심 스테이크를 썰면서 불꽃놀이를 관람할 수 있는 장소다. 브런치 시간대에 운영하는 만큼 디저트와 차를 준비했고, 스파클링 와인을 무제한 제공한다.
 
한편 올해 불꽃놀이 콘셉트는 '삶은 다채롭다(Life is COLORFUL)'이다. 독일 베를린 애니메이터와 각국 일러스트레이터, 비쥬얼 아티스트 등 16명의 예술가가 진행한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