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檢-野 내통 의혹에…주광덕 "수사라인 아닌 내부 정보통에게 들었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기국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에게 정치분야 대정부 질의를 하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은 이날 '압수수색 검사와 통화한적 있냐'는 주 의원의 질의에 "그렇다"라고 답해 논란을 빚었다. [뉴스1]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기국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에게 정치분야 대정부 질의를 하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은 이날 '압수수색 검사와 통화한적 있냐'는 주 의원의 질의에 "그렇다"라고 답해 논란을 빚었다. [뉴스1]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검찰이 조국 법무부장관 수사상황을 야당과 공유하고 있다는 여당 등의 주장을 반박하고 나섰다. 
 
주 의원은 27일 오후 뉴스1과의 전화통화에서 "수사라인이 아니라 제보를 받았다"며 "검사들 중 '정보통'으로부터 정보를 입수한 것"이라고 밝혔다. 
 
주 의원은 "검사뿐 아니라 언론 등 여러 부서에서 소위 '정보통', 조직 내부에서 조직원들의 사적인 일까지 다 아는 그런 사람들이 있지 않나"라며 "검찰에서도 그런 사람들이 있는데 100%는 알지 못해도 20~30%는 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제(26일) 대정부질문을 오후에 했는데 오전까지 검찰내부에서 이런 저런 불만들이 쏟아져 나왔다"며 "내가 들은 정보의 핵심은 '우리(검찰)가 오히려 굉장히 장관을 배려했는데 그쪽에서 완전히 과잉수사 프레임으로 언론플레이를 해 뒤집어 씌운다'였다"고 덧붙였다.
 
이어 "난 당내 (주류) 계파에서 활동하는 사람도 아니고 뒷배경이 있거나 돈이 많은 것도 대권후보도 아니다"라며 "수사 중인 검사가 나한테 정보를 준다는 건 말도 안되는 소리"라고 재차 일축했다. 
 
주 의원은 지난 26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조 장관에게 "압수수색 당시 검사와 전화한 적 있느냐"고 질의했고 조 장관은 "있다"고 답했다. 
 
주 의원이 "왜 통화했느냐"고 묻자 조 장관은 "지금 부인 상태가 안 좋으니까 좀 차분히 해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연락을 받고 통화했다는 것이다. 
 
조 장관이 이처럼 자택 압수수색 중 검찰 수사팀장과 통화했다고 인정하면서 야당은 조 장관을 탄핵해야 한다고 몰아세웠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헌법 또는 법률 위반에 해당하기 때문에 명백한 탄핵 사유"라며 "직권남용에 대한 형사고발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여당은 야당 의원이 검찰과 내통 사실을 시인한 것이라고 맞섰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주 의원이 어떤 경로를 통해서 들었는지 매우 궁금하다"며 "피의사실을 알려주는 정도가 아니고 아예 내통하고 있다는 것을 입증하는 자료라고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