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통화 폭로’ 이후 결집하는 민주당 “야당과 내통하는 검사 색출해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인영 원내대표. 김경록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인영 원내대표. 김경록 기자

여당이 ‘반(反) 검찰’을 중심으로 다시 뭉치고 있다. 26일 대정부질문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자택 압수 수색 중이던 검사와 통화한 사실이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로 폭로된 뒤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주 의원은 조국 장관 부부와 전화 받은 검사팀 외에는 알 수 없는 일을 발언했다”며 “이것은 단순히 피의사실 수사과정 유출이 아니라 내통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검찰에서 철저하게 조사해서 주광덕 의원에게 이런 수사과정을 알려준 장본인을 반드시 색출해서 처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야당과 내통하는 정치검사가 있다면 즉시 색출해서 사법처리 하시기 바란다”고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요구했다.
 
전날 대정부질문 직후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서도 의원들 사이에 검찰을 향한 분노가 커지면서 조 장관이 검사와 통화한 게 적절했는지 제기할 분위기가 아니었다고 한다. 이해찬 대표는 의총 시작부터 주 의원의 질의에 대해 “(한국당과 검찰이) 내통하고 있다는 걸 입증하는 것”이라며 강한 발언을 쏟아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6일 밤 국회 본회의가 끝난 뒤 의원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6일 밤 국회 본회의가 끝난 뒤 의원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의총에 참석한 한 의원은 “조 장관과 통화를 한 게 부적절하다고 검사가 느꼈으면 바로 기자회견을 하는 식으로 밝히면 되는데 며칠 뒤 야당에 알려서 뒤통수를 치는 것은 치사한 짓이다. 의원들도 화가 많이 났다”고 말했다. 다른 의원도 “검찰이 야당에 정보를 흘리고 있다는 게 주광덕 의원 질의로 확실해졌다. 당 차원에서 대응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조 장관 임명에 판단을 유보해왔던 의원도 “남편으로서 걱정돼서 전화할 수 있는 건데 그것을 야당에 알려주고 정치 공세 하는 것은 좀 지나치다”라고 말했다.
 
지난 24일 의총에서만 하더라도 금태섭 의원이 조 장관 거취와 관련해 결단해야 한다는 취지로 말하는 등 소수 의견이 표출되는 분위기였다. 하지만 대정부질문 이후 민주당 의원들 사이에 “검찰의 행태가 과하다”는 의견이 격렬해지면서 소수 의견이 설 자리가 증발하는 분위기다. 익명을 요청한 한 의원은 "당이 최소한의 옳고 그름을 판단해줘야 하는데 그렇지 않고 있다"고 우려했다.
 
여권에선 최근 발표되는 여론조사에 고무되고 있다. 여론조사업체 한국갤럽이 24~26일 성인 100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41%였다. 전주엔 40%였다. 리얼미터 조사(tbs 의뢰로 1504명에게 지난 23∼25일 조사)에선 국정 지지율이 3.3%포인트 오른 48.5%를 기록했다. 리얼미터는 “조 장관 자택 압수 수색 등 일련의 검찰수사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확대된 결과”라고 주장했다.(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한국갤럽, 리얼미터 홈페이지 참고)  
 
자유한국당 김현아(오른쪽)·이은권 의원이 27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와 부정 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 위반 혐의로 고발장을 접수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현아(오른쪽)·이은권 의원이 27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와 부정 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 위반 혐의로 고발장을 접수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반면 한국당은 민주당이 달이 아니라 달을 가리키는 손가락을 보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현아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검찰 조사를 앞둔 동양대 총장과 통화를 하면서 ‘부탁’을 하더니 이번에는 자신의 집에 압수 수색을 나온 검사와 통화를 했다”며 “자기에게 유리하면 장관이고 불리하면 남편인가”라고 했다. 조 장관은 대정부질문에서 “남편으로서” 압수 수색하는 검사와 통화했다고 했고, 검찰은 조 장관이 전화로 “장관입니다”라고 소개했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제는 야당과 내통하는 검사가 있으니 색출해 공무상비밀누설죄로 사법처리하라고 대놓고 압박을 한다”며 “국민이 모두 달을 가리키는데 민주당과 청와대는 손가락만 나무란다”고 비판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