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文대통령 메시지는 검찰 압박…스스로 무너지는 길 가고있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7일 문재인 대통령의 ‘검찰 개혁’ 메시지에 대해 "스스로 무너지는 길을 가는 대통령의 모습, 참으로 씁쓸하다"고 비판했다.
 
이날 나 원내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엔 일정을 마치고 돌아온 문 대통령의 첫 메시지가 결국은 검찰 압박”이라며 “절망감과 자괴감이 든다. 정말 이 정도밖에 안 되는 정권이었단 말인가”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장관이 압수수색 검사에게 협박성 통화를 하고, 청와대 수석은 검찰이 말을 잘 안 듣는다며 공개적으로 윽박지르더니, 이제는 대통령마저 나서서 검찰을 공격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것은 국민에 대한 도전이고 대한민국 법질서에 대한 공격”이라며 “문 대통령이 당부했다는 인권 존중이라는 말속에는 조국 일가 보호가 숨겨져 있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검찰 개혁이라는 구호 속에는 검찰 장악의 속내가 담겨있다는 것을 국민이 모를 줄 안다면 크나큰 오산”이라며 “이 정도까지 왔으면 상식 앞에 고집을 꺾을 줄 알았던 나의 일말의 기대심이 한심하게 느껴질 정도”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