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병무청, ‘아프리카돼지열병·태풍 링링’ 재난지역 입영연기 허용

[연합뉴스]

[연합뉴스]

 
최근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태풍 ‘링링’ 등 재난지역의 긴급 복구 지원을 위해 병무청이 ‘재난 피해자의 입영연기 신청’을 적극 처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27일 병무청 관계자는 “병역의무자가 직접 피해를 본 경우뿐 아니라 그 가족이 피해가 난 경우에도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방역·복구에 관계되는 병역의무자들도 입영연기 대상자다.
 
이 관계자는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경우에는 해당연도 예비군훈련을 면제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병무청에 따르면 최근 3년간 포항 지진, 산불 등 각종 재난 발생으로, 입영 또는 소집이 연기되거나 예비군훈련 면제를 받은 사람은 140여명이다.
 
특히 올해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태풍 링링, 고성 산불 등 재난이 잇달아 발생해 보다 더 적극적으로 입영 또는 소집 연기처리를 하고 있다.
 
재난피해로 연기 등을 원하면 관할 지방병무청이나 병무청 인터넷 민원포털이나 병무청 모바일 앱을 이용해 신청하면 된다.
 
병무청은 앞으로도 재난 발생 시 국방부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피해자의 입영 연기 등 간접 지원 조치를 적극적으로 시행하면서 신속한 피해복구 지원을 위해 최대한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