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치킨 시킬 때 죄책감 덜자, 반려견 전용 ‘댕댕이치킨’ 화제

고령화, 1인 가구 증가 등에 따른 가구 구조 변화 및 전반적인 소득 증가로 반려동물 시장이 핵심 시장으로 성장하고 있다. 이에 따라 반려동물을 ‘애완’의 개념을 넘어선 ‘가족’의 범위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증가하기 시작하면서, 기존 프랜차이즈 식품 업체들까지 반려동물 입맛 맞추기에 동참하고 있다.
 
반려인들은 자신의 가족과 다름없는 반려동물에게 아낌없는 투자는 물론, 그들과 라이프스타일을 공유하길 원한다. 이러한 배경을 틈타 다양한 브랜드들이 반려동물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이색 상품을 내놓으며 반려동물 시장에 합류했다.
 
평소 저렴한 가격에 비해 알찬 구성으로 이루어진 ‘갓성비’ 제품들로 입소문을 탄 치킨플러스는 올해 7월, 치킨을 혼자 먹는 것이 미안한 반려인의 죄책감을 덜어주기 위한 반려견 간식 ‘댕댕이 치킨’을 출시했다. 주성분은 닭가슴살로 이루어져 있으며, 댕댕이 치킨은 강아지의 건강을 생각하는 반려인들을 배려해 닭가슴살을 쪄내고 자연 건조하는 과정을 거쳐 유해한 기름과 염분 사용을 없앴다.
 
댕댕이 치킨은 ‘치킨 닭다리’와 유사한 모양으로, 반려견과 함께 치킨을 먹는 특별한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각종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된 바 있다. 또한 SNS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멍무이’캐릭터와 협업을 진행한 패키지로 차별화를 꾀했다.  
 
치킨플러스 관계자는 “직접 반려견을 키우는 반려인으로서 치킨을 주문해서 먹을 때 반려견과 함께 먹지 못해서 항상 미안함을 가져왔다. 브랜드 슬로건인 ‘치킨에 행복을 더하다’를 실천하기 위해 이제는 어엿한 가족 구성원인 반려견과 함께 행복하게 먹을 수 있는 제품을 만들고 싶었다. 동시에 반려동물 산업 성장에 따른 제품 판매의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고 이에 따라  댕댕이 치킨을 개발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도 고객의 관점에서 치킨을 먹을 때 더욱 큰 행복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제품을 개발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치킨 주문 시 추가 가능한 댕댕이 치킨은 가맹점에서는 일체 조리되지 않으며 펫푸드 전문업 제조시설에서 생산되는 완제품으로 반려견에게 안심하고 급여할 수 있는 치킨플러스의 사이드 메뉴이다. 현재 댕댕이 치킨은 전국 치킨플러스 약 350개 매장에서 판매 중이며 요기요 배달 앱과 매장 전화 주문으로 구매가 가능하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