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성연쇄살인' 피해자 누드사진 낸 작가…"제정신이냐" 비난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한 A(56)씨에 대한 경찰 수사가 이어지는 가운데 한 사진작가가 이 사건의 피해자 이미지를 누드 사진으로 표현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6일 오후 사진작가로 활동하는 김모(66)씨가 사진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에 ‘화성연쇄살인 누드’라는 제목의 사진과 글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허허벌판에 버려진 폐차와 외제 SUV 차량을 배경으로 여성모델이 상반신을 폐차 트렁크 안에 집어넣고 엎드리거나 누운 모습, 차량 앞에서 몸부림치거나 기어가는 모습을 프레임에 담았다. 특히 검은 옷과 복면을 쓴 남성이 나체의 여성을 들쳐메고 걸어가는 듯한 괴기스러운 형상도 연출됐다.
 
김씨는 사진에 대해 “당시 화성연쇄살인사건으로 사회가 어수선하고 온갖 루머들이 난무하던 시절, 화성의 어느 들판에 버려진 폐차를 오브제로 사건을 희화화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사진이 공개되자 커뮤니티 이용자들은 “희화화의 의미를 알고 쓰는 것이냐”, “제정신이 아닌 것 같다” “고인의 유가족과 관계자가 보면 마음이 언짢을 것”이라며 비난을 쏟아냈다.
 
뉴스1에 따르면 김씨는 “해당 작품은 20여년 전 촬영했던 것을 다시 게시해본 것으로, 다큐 형식의 누드를 사회적 이슈에 빗대서 만드는 것을 오래전부터 해왔다”며 “(당시) 경기 안산 단원구 시화호 근처에서 폐차를 발견해서 (사건을) 빗대서 재미있게 만들어 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씨는 ‘유가족이나 관계자에 대해 생각해보았느냐’는 질문에 “예술작품과 유가족과 무슨 관계가 있느냐?”라고 반문한 뒤 “생각 안 해봤고, 명예훼손과 작품표현 사이를 전혀 생각 못 했다”고 해명했다.
 
김씨는 2009년 여성의 알몸에 원색 물감을 쏟아붓는 ‘페인팅 퍼포먼스’ 작품을 선보여 여성 모델들을 학대했다는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던 작가로 파악됐다. 또한 과거 프랑스 칸의 한 누드비치에서 몰카(불법촬영)를 다수 찍은 뒤 이를 ‘촬영기’ 형식으로 출간하기도 했다.
 
한편 성범죄를 미화한 사진 논란은 과거에도 발생한 바 있다. 2015년 성인잡지 맥심이 청테이프로 묶인 여성의 두 다리가 자동차 트렁크에서 노출되는 모습 등 여성 납치를 연상시키는 화보를 연출해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당시 이 잡지사는 사과문을 내고 “이미 판매된 분량에 대한 수익금은 성폭력예방 또는 여성인권단체에 기탁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