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도 윤석열 공격 가세 "기득권 위한 무자비한 수사 행태"

박원순 서울시장이 27일 검찰의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를 강하게 비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다시, 정의의 시간입니다’란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지난 한 달여 동안 우리는 자신들의 기득권을 유지하기 위한 한 집단의 무자비하고 비상식적인 행태를 지켜보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한때 ‘국가 권력의 흉기’였던 그 흉기가 자신을 지키기로 마음먹었을 때 벌이는 폭주를 우리는 모두 똑똑히 지켜봤다”고 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국민의 상식선을 한참 전에 넘어섰고, 국민에 의해 통제되지 않는 권력은 국민의 편도, 정의의 편도 될 수 없다”고 했다.  
 

박 시장 27일 소셜미디어에 글 남겨
“공수처 있었다면, 지금처럼 불가능”

박 시장은 검찰 개혁에 대한 자신의 생각도 밝혔다. 그는 “2019년, 현재 우리 사회에 고위공직자 비리 수사처(공수처)가 있었다면 지금과 같은 검찰의 행태는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제대로 된 검경수사권의 분리가 있었다면,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는 검찰의 행태는 불가능했을 것”이라고도 했다.  
 
박 시장은 과거 공수처 신설 시도가 무산됐을 당시도 떠올렸다. 그는 자신이 23년 전, 참여연대 사무처장 시절 최초로 공수처 설치 내용을 담은 법안을 청원했을 때에도, 15년 전 노무현 대통령이 공수처 신설을 추진했을 때도 기득권 세력에 의해 번번이 좌절됐다고 했다. 그는 “시민들이 3년 전 촛불을 들었던 그 마음으로 다시 광장에 모이고 있다”면서 “지금 상황은 누구라도 힘을 보태야 할 만큼 엄중하며, 검찰개혁이 없고서는 새로운 대한민국은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자신이 인권변호사임을 강조하면서 “법이 권력의 흉기가, 특정세력을 비호하기 위한 흉기가 되는 것을 더는 두고 볼 수 없고, 법은 오직 ‘국민의 무기’여야만 한다”며 글을 마쳤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