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안부는 매춘" 발언 류석춘 교수, 경찰 수사 대상 올라

 강의에서 ‘일제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해 논란이 된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를 상대로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중앙포토]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중앙포토]

서울서부지검은 류 교수 사건을 형사부에 배당하고 서울 서대문경찰서가 수사하도록 지휘했다고 27일 밝혔다.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지난 23일 류 교수를 허위사실유포, 명예훼손, 성희롱 등 혐의로 고발했다. 이 단체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와 국민, 당시 강의를 들은 제자들에게 석고대죄하는 것이 당연하지만 독선과 아집으로 본인 주장에 매몰돼 교만한 태도로 일관한다”며 고발 사유를 밝혔다. 또 류 교수가 강의를 수강한 여학생에게 ‘궁금하면 한번 해볼래요?’라고 말한 건 성희롱이라고 지적했다.
 
류 교수는 지난 19일 연세대 신촌캠퍼스 사회학과 전공과목 ‘발전사회학’ 강의 중 위안부를 언급하며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이 아니고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했다. ‘위안부 피해자는 강제 연행된 것이 아닌가’란 학생 질문에는 “살기 어려운데 조금 일하면 돈 받는다는 매춘의 유혹이 있다. 예전에도 그런 것”이라고 답했다. 질문한 여학생에게 “궁금하면 한번 해볼래요”라고 되묻기도 했다.
 
논란이 일자 류 교수는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자발성이 있었는지는 사실관계를 다투고 있는 측면이 있고, 이를 강의 도중에 언급한 건 ‘학문의 영역’이니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또 ‘해볼래요’ 발언은 매춘이 아닌 조사를 해보라는 의미였다고 했다. 연세대는 류 교수가 해당 발언을 한 교과목 강의를 중단하고 진상조사에 착수한 상태다. 연세대 총학생회와 동문들은 류 교수를 파면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박사라 기자 park.sara@joongang.co.k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