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원확인 없이 엉뚱한 임산부에 낙태수술한 의사·간호사 검찰 송치

경찰 로고. [뉴스1]

경찰 로고. [뉴스1]

 
낙태수술 전 신원확인 절차를 거치지 않아 엉뚱한 임산부에게 수술한 의사와 간호사가 검찰로 넘겨졌다.
 
27일 서울 강서경찰서는 강서구 소재 모 산부인과의 의사 A씨와 간호사 B씨를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와 B씨는 지난 7일 임신 6주 진단을 받고 영양제를 처방받은 베트남 출신 여성 C씨에게낙태수술을 한 혐의를 받는다.
 
간호사 B씨는 다른 환자의 차트를 C씨의 것으로 착각해 환자 본인이 맞는지도 묻지 않은 채 수액 대신 수면마취제를 투여했다.  
 
이후 의사 A씨 역시 별다른 확인 절차 없이낙태수술을 집도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와 B씨는 “차트가 바뀌어 환자를 헷갈렸다”며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