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조국 검사와 통화’ 피의사실 유포인지 국민이 판단“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검찰개혁 필요성을 언급했다.
 
이날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메시지 발표 배경과 관련해 “특별한 이유가 있다기보다는 그동안 여러 회의에서 얘기해왔던 것을 언론에 소개하는 것”이라며 “조 장관 수사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을 매번 취재진이 질문하는데, 계속 ‘없다’는 말만 반복할 수 없어 대통령 발언을 전달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현재 검찰이 얼마나 엄중하게 수사하고 있는지는 두 달 가까이 보도되는 것만 봐도 알 수 있다”며 “동시에 검찰개혁을 요구하는 목소리 또한 무척 높은 것으로 안다. 이에 대해서 검찰은 한번 고민해봐야 하지 않겠나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절제된 검찰권 행사가 중요하다”고 언급한 것이 검찰의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을 비판한 것이냐는 물음에는 이 관계자는 “알아서 해석하기 바란다”고만 답했다.
 
또한 이 관계자는 ‘조 장관이 압수수색 과정에서 담당 검사와 통화한 사실이 외부로 유출된 것을 피의사실 공표로 보느냐’라는 질문에는 “그것이 피의사실 공표인지 아닌지 저희가 판단해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을 것 같다”며 “국민이 판단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이 조 장관의 탄핵을 거론하는 것에 대해서는 “한국당의 그런 주장에 대해 청와대가 드릴 말씀은 없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