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화학 “SK가 배터리 ‘원천특허’ 침해”…미국서 제소

LG화학이 SK이노베이션에 대해 배터리 특허 침해를 이유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와 델라웨어주 연방지방법원에 소송을 추가로 제기했다. 양사의 최고경영자(CEO)가 추석 직후 만났지만 소송전은 더 확전하는 모양새다. 
 

LG화학, 지난 4월 영업비밀 침해 이어 특허침해 추가
"SK이노베이션의 특허침해 소송에 대한 맞대응 차원"
SK이노 "유감…특허침해는 미 ITC서 대응할 것"

LG화학은 미국 ITC와 델라웨어주 연방법원에 SK이노베이션과 SK이노베이션의 전지사업 미국법인(SK Battery America)을 특허 침해로 제소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4월 LG화학이 미국에서 제기한 영업비밀 침해 소송과 별개의 특허소송을 추가한 것이다.
LG화학

LG화학

 
LG화학 관계자는 “이달 초 SK이노베이션이 우리를 상대로 미국 ITC 등에 특허침해 소송을 제기한 데 대한 맞대응 차원”이라며 “정당한 지적재산권 보호를 위해 경쟁사의 특허 침해 소송에 특허로 맞대응하는 것은 글로벌 트렌드”라고 설명했다.
 
LG화학은 “ITC에 2차전지 핵심 소재와 관련된 LG화학의 특허를 침해한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셀ㆍ모듈ㆍ팩ㆍ소재ㆍ부품 등의 미국 내 수입을 전면 금지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델라웨어주 연방법원에는 특허침해 금지 및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구체적으로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이 LG화학의 배터리 분리막 관련 원천특허 3건, 양극재 관련 원천특허 2건을 침해했다”고 주장했다. LG화학이   미국에서 판매 중인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가 탑재된 차량을 분석해보니 LG화학의 2차전지 핵심 소재인 ‘안전성 강화 분리막(SRS®)’ 미국특허 3건과 양극재 미국특허 2건 등 총 5건을 심각하게 침해했다고 판단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경쟁사와 계속된 소송 분쟁으로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며 "(LG화학의)추가 소송 건은 내용을 분석해 법적인 절차에 따라 엄중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

 
앞서 LG화학은 지난 4월 SK이노베이션이 배터리 핵심인력을 빼가 영업 비밀을 침해했다며 ITC와 델라웨어 연방법원에 소송을 먼저 제기했다. 이후 SK이노베이션이 지난 6월 국내에서 LG화학을 상대로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낸 데 이어, 이달 초엔 미 ITC와 연방법원에 LG화학을 상대로 특허침해 소송을 냈다.
 
배터리산업의 경쟁력을 위해 양사가 타협점을 찾아야 한다는 우려가 커지자 지난 16일엔 LG화학 신학철 부회장과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이 회동했으나 입장차만 확인했다. CEO 회동 직후인 17일 경찰이 SK이노베이션을 압수수색 하면서 LG화학이 SK이노베이션을 산업기술 유출 방지 보호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형사 고소했었다는 사실이 뒤늦게 확인되기도 했다. 
 
박수련 기자 park.suryo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