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압수수색 검사와 통화, 남편으로서 인륜의 문제"

조국 법무부 장관이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이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은 자택 압수수색 당시 현장에 있던 검사와의 통화한 사실이 알려져 '수사 압박' 의혹이 불거진 데 대해 "인륜의 문제"라고 일축했다.
 
조 장관은 27일 오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면서 '검사와 통화하면서 압수수색을 신속하게 하라고 말한 것이 맞느냐'는 기자 질문에 "장관으로서 압수수색에 개입하거나 관여한 게 아니라 남편으로서 아내의 건강을 배려해달라고 부탁드린 것"이라고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조 장관은 지난 23일 서울 방배동 자택 압수수색 당시 현장을 지휘하던 서울중앙지검 소속 검사와 통화한 사실이 전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드러났다.
 
그는 "제 처가 매우 정신·육체적으로 안 좋은 상태에서 좀 안정을 찾게 해달라고 했으며 압수수색에 대해 어떤 방해를 하거나 압수수색 진행에 대해 지시한 바 없다"고 해명했다.
 
반면 검찰은 "조 장관이 압수수색을 신속히 해달라는 취지로 여러 번 말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해당 검사가 부적절하다고 느꼈다'는 지적에는 "충분히 말씀드렸다"고만 말하고 청사로 들어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