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조국, 매정한 남편 되더라도 전화 끊었어야"

조국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71회 국회(정기회) 제2차 본회의 정치 분야 대정부질문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71회 국회(정기회) 제2차 본회의 정치 분야 대정부질문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뉴스1]

박지원 무소속 의원은 조국 장관이 지난 23일 자신의 서울 방배동 자택 압수수색 당시 현장의 검사 팀장과 전화통화를 한 것을 두고 "법무부 장관으로 매우 부적절했다"고 말했다.
 
박지원 의원은 2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전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제기한 조 장관의 수사 외압 의혹에 대해 이 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그 통화가 어떻게 한국당으로 넘어갔는지 그것도 의심스럽다"면서도 "부인이 급하다고 하더라도 (검사팀장에게) 건강을 염려해서 잘 부탁한다고 얘기한 것 자체가 법무부 장관으로서 매우 부적절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만약 저 같으면 아내가 그렇게 (전화를) 검사에게 바꿔주면 (자신이) 법무부 장관이기 때문에 그냥 아무 소리 않고 끊어버렸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부인이 사실 119를 불러야 될 만큼 상황이 좀 안 좋았다고 한다"며 "그런 상황에서 집의 가장한테 전화를 한 거기는 하지만 그 가장이 법무부 장관이라면, 본인이 법무부 장관이라면 끊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아내에게는 매정한 남편이 될 수 있지만 전화는 일단 담당 검사와는 전화를 끊어버리고 딸에게나 다른 사람에게 전화를 해서 빨리 집에 가서 아내를 진정시킬 수 있는 그런 조치를 했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라고 말했다.
 
'검찰은 조 장관이 신속하게 진행해달라는 말을 여러 차례 했다고 한다. 개입으로 느껴질 여지가 있냐'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그렇다. 물론 조 장관이 개입을 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야당이 이를 두고 '명백한 수사 개입이자 직권남용으로서 탄핵 사유'라며 조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를 추진하는 데 대해서는 "조국 장관이 하필 당사자이고 또 법무부 장관이기 때문에 부적절하다는 일종의 이야기를 하고 있지만 이것이 탄핵감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날 열린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조 장관은 지난 23일 검찰이 서울 방배동 자택을 압수수색할 때 수사팀장과 통화한 사실을 인정했다.
 
주광덕 의원은 "검사 인사권과 지휘감독권을 가진 법무장관이 자기 집 압수수색하는 팀장과 전화한 사실 자체가 불법"이라며 "엄청난 압력이고 협박"이라고 주장했으나 조 장관은 "제 처가 (압수수색에) 놀라 연락이 왔고, (검사에게) 처 상태가 안 좋으니 차분하게 해달라고 부탁한 것"이라고 답한 바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