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화동네] 한국수채화작가회 다음달 2~8일 42회 정기전

 
 

다양한 표현 기법과 재료 개발로
한국 수채화 세계의 영역 확대
회원작가 23명 50여 작품 전시

 
 
 
 
한국수채화작가회(회장 김경희)는 10월2일(수)~8일(화) 서울 종로구 인사동 조형갤러리에서 제42회 정기전을 갖는다. 심죽자·전상수·김영희·김영자 등 회원 작가 23명의 50여 작품이 전시된다. 
 
현대회화의 세계에서 수채화가 차지하는 위상을 다양한 시각으로 살펴볼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기획된 전시회다. 원로 작가의 중후함과 젊은 작가의 참신한 개성이 조화와 대비를 이루는 작품들이 선보인다.  
  
[전시작품사진] 전상수 ‘성산포’(좌) 심숙자 ‘뮌헨의 숲’(우)

[전시작품사진] 전상수 ‘성산포’(좌) 심숙자 ‘뮌헨의 숲’(우)

 
한국수채화작가회는 1984년 창립 이래 국내 정기전·특별전, 일본문화원 초대전(1985년), 프랑스 5개 도시 순회전(1987년) 등 해외전을 통해 한국 수채화 발전에 기여해 왔다. 투명수채화 기법 등 독창적 표현 기법 개발과 과슈·템페라·아크릴 등 다양한 재료의 실험적 탐구로 수채화 세계의 영역을 넓혀왔다.  
 
김환영 대기자 / 중앙콘텐트랩
whan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