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경화 첫 대면한 모테기, "징용 문제 해결이 제일 중요"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신임 외무상이 2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첫 회담을 가졌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신임 외무상이 2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첫 회담을 가졌다. [연합뉴스]

유엔총회 기간 중 한·일 정상회담이 무산된 가운데 양국 외교장관이 2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회담을 가졌다. 이번 회담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신임 외무상 간 첫 대면식으로 회담 시간은 예정된 20분을 넘어 50분간 진행됐다.  
 

정상회담 무산된 가운데 외교장관 회담
수출규제 강화·지소미아 등 현안 논의
배석자 없이 "담담하게 회담했다"
"허심탄회한 소통 어어가자는 데 공감"

양국 외교장관은 이번 회담에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 화이트리스트(무역심사 우대국) 배제 등 수출규제 강화 조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 등 양국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현안을 놓고 논의했지만 각자 기존 입장을 되풀이하는데 그쳤다.  
 
다만 양측이 지속적인 대화에 대해선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핵 문제를 놓고도 양국간 긴밀한 연대의 중요성을 확인했다. 
 
강 장관은 회담을 마친 뒤 기자들에게 “외교 당국 간에 허심탄회한 소통을 이어가자, 양국의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위해서 계속 노력하는 게 중요하다는 데 공감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한·일 간 현안에 대해 서로의 입장을 확인하고 외교당국자 간 의사소통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NHK 등 일본 언론은 모테기 외상이 자신만의 스타일을 잘 드러낸 회담으로 평가했다. 일본 외무성에 따르면 이날 회담의 주요 부분은 통역만 배석한 채 진행됐다. 모테기 외상은 회담 뒤 기자들을 만나 "담담히 회담했다"고 밝혔다. 
 
모테기 외상은 특히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한국 대법원 판결에 따라 일·한 우호관계의 기초를 뒤집어엎는 상황이 일어나고 있다"며 "한국은 국제법을 위반하는 상황을 조기에 시정하길 바란다. 그를 위해 어떻게 하는지가 가장 큰 문제"라고 말했다. 또 그는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압류자산 현금화 조치와 관련해 "현금화된다면 사태는 보다 심각해진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회담에선 “(징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외교장관 간 (대화를) 포함해 외교 당국자간 의사소통을 계속해 나가고 싶다”고 말했다고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한·일 외교수장간 만남은 지난 8월 중국 베이징에서 강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당시 외무상과의 회담 이후 약 한 달 만이다.
 
워싱턴=박현영 특파원,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