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침에 도정한 쌀, 90가지 친환경 농산물 한자리에…

지난해 열린 청원생명축제 행사장에서 아이들이 고구마 수확 체험을 하고 있다. [사진 청주시]

지난해 열린 청원생명축제 행사장에서 아이들이 고구마 수확 체험을 하고 있다. [사진 청주시]

막 잡은 국내산 한우와 친환경 농산물을 최대 30%까지 싸게 살 수 있는 축제가 열린다. 충북 청주시는 27일부터 10월 6일까지 열흘간 오창읍 미래지 농촌테마공원에서 ‘2019 청원생명축제’를 개최한다. 청원생명은 2014년 7월 청주시로 통합한 옛 충북 청원군의 농산물 통합브랜드 이름이다. 청원생명 쌀 등 이 지역에서 생산되는 농산물의 명성을 잇기 위해 축제 이름을 그대로 쓰고 있다.
 

오늘부터 열흘간 ‘청원생명축제’

이 축제는 청주에서 생산한 농·축산물을 전국에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농민들과 작목반 등이 산지에서 갓 생산한 햅쌀과 버섯·더덕·고추·고구마·애호박·사과 등 90여 가지의 친환경 농산물을 축제장에서 판다. 유통 과정을 거치지 않아 시가보다 최소 5%, 최대 30%까지 저렴하다. 이동암 청주시 관광마케팅팀 담당은 “올해 판매 부스는 86개가 설치된다. 관람객들은 아침에 도정한 쌀과 전날 수확한 야채와 과일을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입장권(성인 기준 5000원)을 행사장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것도 이 축제의 매력이다. 1만원짜리 농산물을 사면 절반은 입장권으로 낼 수 있다. 입장권을 소지한 사람은 축제가 열리는 동안 문의문화재단지와 청주동물원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옛 대통령 별장 청남대 입장 시 2000원을 할인받는다.
 
축산물 판매장에선 아침에 도축한 한우와 돼지고기 등 육류를 구매해 야외 셀프식당에서 구워 먹을 수 있다. 육류 가격도 시중보다 약 10% 싸다. 시는 농기구대장간 체험을 비롯해 친환경 낚시, 1000원을 내면 고구마 1㎏을 가져갈 수 있는 수확체험 등 50가지 이상의 행사를 마련했다. 한범덕 청주시장은 “차별화된 볼거리와 먹거리, 즐길 거리를 통해 감동을 주는 산업관광형 축제로 거듭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