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럽의 수호자’ 시라크 별세

자크 시라크

자크 시라크

자크 시라크(사진) 전 프랑스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사망했다고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86세.
 

미국의 이라크 침공 땐 비판

‘샤를 드골의 적자’를 자임한, 프랑스 우파 진영의 거두 시라크 전 대통령은 1995~2007년 12년 간 두 차례 프랑스 대통령으로 재임했다. 뉴욕타임스는 “유럽의 정체성을 구축한 인물이 유명을 달리했다”고 보도했다. 유럽 통합에 애쓴 그는 “우리는 유럽의 연합국가가 아닌 다양한 국가들의 연합된 유럽을 원한다”는 말을 남겼다.
 
시라크 대통령은 냉전 이후 국제사회 최강국 미국에 맞서 독자적인 프랑스의 목소리를 내 왔다. 9·11테러 2년 뒤인 2003년 미국이 이라크를 침공하자 이를 거세게 비판, 국제무대에서 프랑스의 자존심을 지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당시 미국은 이라크가 대량살상무기(WMD)를 숨기고 있다는 명분으로 침공했으나 결국 관련 증거를 찾지 못했다.
 
프랑스의 엘리트 양성기관 국립행정학교(ENA)를 졸업하고 하버드대를 거친 시라크 대통령은 1962년 조르주 퐁피두 대통령의 참모로 정계에 입문한 뒤 세 차례 파리 시장(18년간), 두 차례 총리 등을 지냈다. 대통령으로서 면책 특권이 끝난 뒤인 2011년엔 파리시장 시절 공금 횡령으로 유죄선고를 받았다. 3년 전 부터 폐 질환 등 건강 악화로 대중 앞에 거의 나타나지 않았다. 프랑스 하원은 이날 개원 중 1분간 시라크를 위한 묵념의 시간을 가졌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